Los Angeles

Clear
75.9°

2018.11.16(FRI)

Follow Us

트라웃의 처남 '애런 콕스' 사망

[LA중앙일보] 발행 2018/08/16 스포츠 3면 기사입력 2018/08/15 20:21

에인절스 마이너 선수

LA에인절스 유망주 출신이자 같은 팀 주전 중견수 마이크 트라웃의 처남이었던 애런 콕스가 세상을 떠났다. 그의 나이 24세였다.

오렌지카운티 레지스터은 15일 에인절스 구단의 발표를 인용, 콕스의 사망 소식을 전했다. 사망 원인은 공개되지 않았다.

2015년 드래프트에서 19라운드에 에인절스에 지명된 콕스는 마이너리그에서 세 시즌동안 68경기에 등판, 101.1이닝을 던지며 7승 3패 평균자책점 3.64의 성적을 기록했다.

2017년 스프링캠프 도중 타구를 머리에 맞은 뒤 시즌 전체를 쉬었고, 올해는 상위 싱글A 인랜드 엠파이어에서 뛰었다. 최근 개인 문제를 이유로 팀을 떠났다.



관련기사 2018시즌 메이저리그-MLB 종합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