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7°

2018.09.23(SUN)

Follow Us

말레이시아에 무너진 한국 축구…손흥민 투입하고도 1-2 완패

[LA중앙일보] 발행 2018/08/18 스포츠 1면 기사입력 2018/08/17 20:33

17일 자와바랏주 반둥의 하루팟 스타디움서 벌어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축구 조별리그 E조 2차전 말레이시아전 후반전에 황의조(가운데)가 만회골을 넣고 있다.[연합]

17일 자와바랏주 반둥의 하루팟 스타디움서 벌어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축구 조별리그 E조 2차전 말레이시아전 후반전에 황의조(가운데)가 만회골을 넣고 있다.[연합]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에서 2연패를 노리는 김학범호가 약체 말레이시아에 덜미를 잡혔다. 후반전에 긴급 투입된 손흥민(토트넘 핫스퍼)도 패배를 막지 못했다. 한국 U-23 축구대표팀은 17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반둥의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열린 말레이시아와 아시안게임 조별리그 E조 2차전에서 전반에만 2골을 내주며 1-2로 완패했다.

1승1패(승점3)의 한국은 2연승의 말레이시아(승점6)에 이어 E조 2위로 추락했으며 키르기스스탄ㆍ바레인은 나란히 1무1패(승점1)로 3ㆍ4위가 됐다. 20일 키르기스스탄과 최종전을 통해 조별리그 최종 순위를 결정하는 한국은 공격적 스리백 전술의 약점을 그대로 노출했다. 좌우 윙백 수비 가담이 적은 상황에서 스리백이 상대 역습을 방어하지 못했다.

김학범 감독은 바레인과 1차전에서 해트트릭을 기록한 황의조(감바 오사카)와 유럽파 공격수 황희찬(잘츠부르크)을 투톱 스트라이커로 내세운 3-5-2 전술로 나섰으며 송범근(전북)이 골키퍼 장갑을 꼈다.

그러나 한국은 전반 5분만에 상대 골키퍼의 골킥을 송범근이 잡았지만 황현수와 엉키며 볼을 놓쳤다. 이어 쇄도하던 무함마드 사파위 라시드에게 선취골을 헌납했다.

전반 종료 직전에는 사파이 라시드가 황현수와의 몸싸움을 이겨내고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강슛, 한국 왼쪽 포스트를 맞고 안으로 빨려 들어갔다.

후반전서 김학범 감독은 황인범(아산 무궁화)과 '손세이셔널' 손흥민을 긴급 투입했지만 말레이시아가 전원 수비에 나서고 그라운드에 눕는 침대축구로 시간을 끌었다. 한국은 후반 43분 이진현의 패스를 받은 황의조가 득점을 올렸지만 아쉬운 패배를 떠안았다.

관련기사 유럽 축구 2018시즌 손흥민 황희찬 등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