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3.3°

2018.09.24(MON)

Follow Us

미·북 핵협상 '롤러코스터'

[LA중앙일보] 발행 2018/08/06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8/08/05 20:08

ARF서 설전·악수 오가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4일 싱가포르 엑스포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아세안지 역안보포럼(ARF) 포토세션에서 리용호 북한 외무상에게 먼저 다가가 악수를 청하고 있다. [연합]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4일 싱가포르 엑스포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아세안지 역안보포럼(ARF) 포토세션에서 리용호 북한 외무상에게 먼저 다가가 악수를 청하고 있다. [연합]

싱가포르에서 지난 4일 열린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외교장관회의는 롤러코스터처럼 오르락 내리락하고 있는 북미간 핵 협상의 현주소를 고스란히 보여줬다.

양측의 외교수장인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리용호 북한 외무상은 한편으로는 반갑게 악수를 나누고 다른 한편으로는 첨예한 입장차를 드러내며 날 선 신경전을 주고받았다.

CBS 방송은 4일 "북미의 최고 외교관들이 정치적 수사와 함께 신랄한 설전을 주고받으면서 롤러코스터 핵외교가 고점과 저점을 오갔다"며 "이는 북한 비핵화 노력을 불투명하게 만들고 있다"고 지적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북미가 악수와 상대를 향한 비판을 번갈아가며 했다면서 "평양의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을 종식하기 위한 협상으로 가는 길에 놓인 또 하나의 장애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CNN방송은 "폼페이오 장관과 리 외무상의 '친근한 대화'에도 불구하고 북한의 비핵화를 압박하기 위한 경제 제재를 둘러싸고 북미 간 계속되는 긴장의 신호들이 감지됐다"고 전했다.

대북제재 문제 등을 놓고는 '시간차 충돌'이 빚어졌다. 폼페이오 장관이 오전 기자회견에서 대북제재 이행에 대해 목소리를 높이자 리 외무상이 오후 ARF 회의 연설에서 이를 맞받아친 것이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