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3.4°

2018.09.23(SUN)

Follow Us

"북미 2차 정상회담 올해 개최"

한영혜 기자
한영혜 기자

[LA중앙일보] 발행 2018/08/07 미주판 6면 기사입력 2018/08/06 20:05

CNN "북측 가능성 크다 믿어"

북한은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2차 정상회담 개최에 '강력한 가능성(strong possibility)'이 제기됐다고 CNN방송이 6일 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북한 소식에 정통한 이 관계자는 최근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 사이의 친서 교환에 대해 긍정적인 신호라고 평가하면서 북한이 2차 북미 정상회담이 개최될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믿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관계자는 아직 2차 북미정상회담의 일시와 장소는 정해지지 않았지만 "올해 안으로" 열릴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이 관계자는 "2차 북미정상회담의 날짜와 장소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지만 올 하반기 무렵이 될 것"이라며 "최근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의 서신 교환이 긍정적인 신호"라고 지적했다. 오는 9월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 총회를 계기로 2차 북미정상회담이 열릴 가능성이 거론된다.

이어 "북한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직접 만나 북한에 더 유리한 방향으로 비핵화 협상을 진행하기를 바라고 있다"고 관계자는 전했다.

또 그는 북한이 미국의 대북 제재 이행에 대해 성명 등을 통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는 것에 대해서는 오는 11월 미국의 중간선거를 앞두고 트럼프 행정부에 압박을 가하기 위한 협상 전술이라고 분석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