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7.6°

2018.11.20(TUE)

Follow Us

브라질 대선 13명 출사표…룰라 출마 여부 최대 관심

[LA중앙일보] 발행 2018/08/07 미주판 18면 기사입력 2018/08/06 20:52

브라질에서 오는 10월 열리는 대통령선거에 출마할 후보들의 윤곽이 드러났다. 연방선거법원은 6일 각 정당의 전당대회를 통해 모두 13명이 출사표를 던졌다며 후보들은 오는 15일까지 연방선거법원에 공식 등록해야 하며, 16일부터 선거 캠페인이 허용된다고 밝혔다.

연방선거법원은 부패·비리 정치인의 피선거권을 제한하는 법령을 적용해 후보들의 등록을 취소할 수도 있다. 이에 따라 부패혐의로 수감돼 있는 좌파 노동자당(PT)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 시우바 전 대통령의 출마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노동자당은 좌파진영의 차세대 주자로 꼽히는 페르난두 아다지 전 상파울루 시장을 부통령 후보로 내세웠다. 룰라 전 대통령의 출마가 좌절되면 아다지로 후보를 교체한다는 전략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현재까지의 판세를 보면 중도 브라질사회민주당(PSDB) 후보인 제라우두 아우키민 전 상파울루 주지사가 비교적 강세를 보이고 있다. 아우키민 후보는 중도 정당과 일부 우파 정당을 포함해 8개 정당의 지지를 확보했다.

노동자당은 브라질공산당(PC do B) 등 3개 정당의 지지를 확보한 상태다. 룰라 전 대통령이 출마하지 못하면 브라질공산당에서 부통령 후보를 내기로 합의했다.

정치 전문가들은 올해 대선이 브라질사회민주당으로 대표되는 중도우파 진영과 노동자당이 이끄는 중도좌파 진영 간의 대결 양상으로 치러질 것으로 보고 있대선 1차 투표는 10월 7일이며,과반 득표자가 나오지 않으면 득표율 1~2위 후보가 10월 28일 결선투표로 승부를 가리게 된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