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5.2°

2018.09.22(SAT)

Follow Us

방글라데시 고교생 유혈시위…한인 "도와주세요" SNS로 알려

[LA중앙일보] 발행 2018/08/07 미주판 18면 기사입력 2018/08/06 20:53

무차별 진압 100여명 부상

방글라데시 당국이 평화 시위를 벌이는 10대 학생들을 무차별 진압해 100여명이 부상했다는 외신 보도가 이어지고 있다.

5일(현지시간) AFP에 따르면 전날 방글라데시 수도 다카에서는 경찰이 평화시위를 벌이는 10대 학생들을 향해 고무총탄과 최루탄을 발사했다는 목격자들의 진술이 나왔다. 구조대와 병원 측 관계자는 이날 오후만 115명의 부상자가 치료를 받았으며 일부는 심각한 상태라고 전했다. 일부 외신들은 정체불명의 세력이 곤봉과 막대기로 학생들을 진압하는 장면을 촬영해 보도하기도 했다.

이번 시위는 지난달 29일 10대 학생 2명이 과속으로 달리던 버스에 치여 사망한 소식이 SNS를 통해 알려지면서 시작됐다. AFP에 따르면 학생들은 일주일 동안 시위를 이어가며 열악한 교통 환경 개선을 요구했다.

방글라데시에 거주하는 한인들도 한국에 현지의 참상을 알리고 있다. SNS에는 피를 흘리며 쓰러진 고교생들의 모습을 담은 사진과 동영상이 게재되며 "제발 방글라데시를 도와주세요"라는 글이 연이어 게재되고 있다.

경찰과 시위대의 무력 충돌이 심각해지자 셰이크 하시나 총리는 2일 전국에 임시 휴교령을 내리는 한편 버스 운전자면허증 관리와 교통 단속 강화 등 요구 사항을 시행하라고 지시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