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6°

2018.09.20(THU)

Follow Us

중국도 160억불 미국 제품 '보복관세'

[LA중앙일보] 발행 2018/08/09 경제 2면 기사입력 2018/08/08 18:29

자동차·의료장비 등 25%
양국 정면대결 양상 진행

미국이 중국산 수입품에 대해 2단계 관세부과 조치에 나서자 중국도 보복관세로 맞서는 등 양국간 무역전쟁이 심화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AP]

미국이 중국산 수입품에 대해 2단계 관세부과 조치에 나서자 중국도 보복관세로 맞서는 등 양국간 무역전쟁이 심화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AP]

미국과 중국의 무역 갈등이 '이에는 이, 눈에는 눈' 식의 정면대결 양상으로 치닫고 있다.

중국 상무부는 원유와 철강, 자동차, 의료장비 등 160억 달러 규모의 미국산 제품에 대해 25%의 관세를 부과키로 결정했다고 8일 밝혔다.

상무부는 홈페이지를 통해 미국이 오는 23일부터 중국산 제품 160억 달러 규모에 대해 25%의 관세를 부과하기로 한 데 대해 강도 높게 비판하며 이 같은 맞대응 방침을 전했다.

상무부는 "미국의 관세 부과는 국내법을 국제법 위에 놓는 매우 비이성적인 행위"라며 "중국의 정당한 권익을 보호하고, 다자무역 주의를 지키기 위해 이와 같은 대응 조처를 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미국 무역대표부(USTR)는 지난달 6일 중국산 제품 340억 달러 규모에 25%의 관세를 매긴데 이어, 전날 160억 달러 규모 중국산 제품에 대해 추가로 관세 부과 방침을 밝혔다.

USTR은 "미국 기술과 지식재산권을 침해한 중국의 불공정 무역관행에 대한 대응조치"라고 설명했다.

중국의 '맞불 관세'는 미국과의 무역전쟁에서 절대 밀리지 않겠다는 결연한 의지의 표현으로 여겨진다.

중국 정부는 이미 지난달 5일 "미국의 관세 부과 조치가 발효되면 즉시 미국 제품에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공고에서 중국은 5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고율 관세를 부과하겠다는 미국 정부의 방침에 맞서, 500억 달러의 미국산 제품 659개 품목에 25% 관세를 부과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가운데 농산품, 수산물 등을 포함한 340억 달러 규모의 545개 품목에 대해 지난달 6일부터 관세를 부과했으며, 이번에 160억 달러 규모의 미국산 제품에 관세를 부과함에 따라 관세 부과 대상은 총 500억 달러에 달한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