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3.6°

2018.11.15(THU)

Follow Us

미국 TV 조립사 "무역전쟁 탓에 전직원 해고"

[LA중앙일보] 발행 2018/08/09 경제 5면 기사입력 2018/08/08 18:48

중국산 부품 가격 급등

사우스캐롤라이나 주에 있는 한 TV 조립회사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촉발한 무역전쟁의 여파를 이기지 못하고 전 직원을 해고하기로 하는 결정을 내렸다고 CNN머니와 시카고 트리뷴이 8일 보도했다.

중국산 수입 부품에 대한 트럼프 행정부의 관세 폭탄이 미국 기업에 부메랑이 돼 돌아온다는 보도가 많이 있었지만 기업이 관세 때문에 전 직원을 감원하기로 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알려졌다. 보도에 따르면 사우스캐롤라이나주 페어필드에 있는 엘리먼트 TV는 전체 직원 126명을 10월 5일까지 해고하기로 했다고 지역 고용청에 신고했다.

엘리먼트 TV 측은 기간사원 8명만 남기고 전 직원을 떠나보낼 것이라고 말했다. 기간사원들은 회사가 3~6개월 후 다시 회생할 경우에 대비해 남겨두는 것이라고 이 회사는 설명했다.

회사 측은 주 정부 고용인력부에 보낸 서한에서 "해고와 폐업은 최근 예기치 않게 중국산 부품에 대해 부과된 관세의 직접적인 결과"라면서 "관세가 매겨진 부품은 윈즈버러 공장에서 TV를 생산하는 데 필수적인 요소"라고 말했다.

엘리먼트 TV는 트럼프 행정부가 지난달 340억 달러 상당의 중국산 제품에 대해 25%의 고율 관세를 부과함에 따라 부품 가격 상승으로 직격탄을 맞게 된 것으로 보인다.

이 회사는 트럼프 행정부의 강경파 중 한 명으로 분류되는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 대사가 사우스캐롤라니아 주지사로 재임하던 시절 창업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