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Mostly Cloudy
65.8°

2018.09.22(SAT)

Follow Us

미주한인-북한 이산가족 상봉 촉구

박낙희 기자 park.naki@koreadaily.com
박낙희 기자 park.naki@koreadail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8/09/06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8/09/05 20:54

가주 연방하원 영 김 후보
폼페이오 국무장관에 서신

캘리포니아주(가주) 연방하원 39지구 예비선거서 1위로 오는 11월 결선에 진출한 전 가주하원의원 영 김(사진) 후보가 미주한인들의 북한 가족 상봉 추진을 촉구하고 나섰다.

김 후보 측은 지난달 30일자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에게 지난 70년간 분단으로 생이별을 한 미주한인들과 북한에 거주하는 가족들간의 상봉을 우선적으로 추진해 달라는 내용의 서신을 발송했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서신을 통해 "한인으로서 전쟁으로 인한 이산가족들, 특히 10만 명에 달하는 미주 한인들의 아픔을 공감하지만 누구도 당사자들보다 절실하지 않을 것이다. 비무장지대를 사이에 두고 갈라진 이들의 상봉을 위해 하루 빨리 조치에 나서야 한다"며 "지난달 20일 성사된 남북이산가족 상봉과 같이 공식적인 미주한인들의 이산가족 재회를 지지해 줄 것을 시급히 요청한다"고 전했다.

김 후보는 폼페이오 장관에게 현재 진행 중인 북한과의 협상에 미주한인들의 이산가족 상봉을 공식 안건으로 포함시켜 줄 것과 비공식 채널을 통해서라도 미주한인들이 북한의 가족들과 재회할 수 있도록 북한여행금지 조치를 9월말까지 해제해 줄 것을 촉구했다.

김 후보는 한인들이 더 이상 입법 절차를 기다릴 시간이 없음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폼페이오 장관의 지지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지도력으로 이전 정부가 이루지 못한 이슈를 해결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2000년 이후 총 21차례 남북 이산가족 상봉이 진행됐지만 미주한인들은 단 한 차례도 상봉 기회를 얻지 못했다. 재미이산가족상봉위원회 측에 따르면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이산가족 문제를 한국 정부에 위임했고 이번 만남에 미주한인들도 포함하자고 한국 정부가 제안했지만 북한에서 이를 거부했다. 또 미주한인 이산가족 상봉 결의안을 상정하며 적극 나섰던 연방의원들이 하나 둘 의회를 떠나면서 정치권의 관심도 사라지고 있다는 지적이다.

지난 6월에도 카레 바스(민주·캘리포니아) 연방하원의원 등이 상봉 결의안을 상정했지만 진척이 없는 상황이다. 공화·민주 양당 의원 10명이 공동으로 발의한 이 결의안은 채택 후 60일 안에 상봉이 성사되도록 북한과 협의해야 한다고 시한을 명시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