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4.9°

2018.09.21(FRI)

Follow Us

뉴욕시 신규 주택 압류 급증…금융위기 직후 수준

 김지은 기자   kim.jieun2@koreadaily.com
김지은 기자 kim.jieun2@koreadail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7/07/27 경제 6면 기사입력 2017/07/26 20:25

올 2분기 911건으로 전년 대비 42% 증가
퀸즈, 34% 증가한 388건으로 가장 많아
브롱스, 118건으로 유일하게 전년보다 줄어

올해 2분기 뉴욕시 주택 압류가 급증하며 금융위기 직후 수준으로 치솟은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정보 전문업체 프라퍼티샤크닷컴(Propertyshark.com)이 최근 발표한 '2017년 2분기 뉴욕시 주택 압류' 보고서에 따르면, 이 기간 뉴욕시에서 발생한 신규 주택 압류 건수는 911건으로 전년 동기 643건과 비교해 42% 증가했다. 이는 분기별 최고치를 기록했던 2009년 3분기 912건과 비교해 1건 차이에 불과하다.

이 기간 보로별 주택 압류 건수는 퀸즈가 가장 많았다. 올 2분기 이 지역의 신규 주택 압류 건수는 388건을 기록하며 1년 전 289건 대비 34% 증가했다. 이는 2010년 3분기 이래 가장 높은 수준이다. 지난해 신규 주택 압류 감소세로 돌아섰던 퀸즈는 지난해 2분기 289건에서 4분기 164건으로 낮아졌다. 하지만 올해 들어 1분기 350건으로 113% 폭증한 후 2분기에 또 다시 분기별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것이다.

퀸즈에 이어 브루클린이 두 번째로 많은 주택 압류가 발생했다. 올 2분기 브루클린의 신규 주택 압류 건수는 264건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 129건 대비 105%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분기(168건)와 비교해서도 57% 늘어난 수치다. 브루클린에서는 올해 1~2분기 동안 이미 432건의 신규 주택 압류가 발생하며 지난 1년 간의 기록인 410건을 넘어섰다.

이 기간 브롱스는 유일하게 전년 동기 대비 신규 주택 압류가 감소한 지역으로 파악됐다. 올 2분기 118건의 신규 주택 압류 건수를 기록한 브롱스는 뉴욕시에서 세 번째로 많은 건수를 기록했지만 지난해 2분기의 147건에 비해서는 20%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보로 가운데 가장 낮은 수준의 주택 압류가 발생하던 스태튼아일랜드는 2014년 1분기 이후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올 2분기 이 지역에서는 105건의 신규 주택 압류가 발생하며 1년 전(55건)과 비교해 91% 증가했다. 이는 전분기의 58건과 비교해서도 81% 늘어난 수치다.

맨해튼의 신규 주택 압류 건수는 보로 가운데 가장 낮은 수치인 36건에 불과했다. 이마저도 전년 동기 대비 57% 증가한 수치다.

올 2분기 뉴욕시에서 프리포클로저(pre-forclosure) 상태에 있는 주택은 전년 동기(3082건) 대비 7% 감소한 2862건으로 집계됐다. 프리포클로저는 모기지 페이먼트를 연체했지만 실제 압류 절차에는 아직 들어가지 않은 상태의 주택이다. 이 기간 퀸즈의 프리포클로저 주택 수는 전년 동기 대비 12% 감소하며 보로 가운데 가장 큰 폭으로 줄어들었으며, 맨해튼은 전년 동기 대비 9% 증가했다.

관련기사 뉴욕 부동산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