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9.8°

2018.11.15(THU)

Follow Us

코리아센터 시공사 입찰 과정 공개 요구

이조은 기자  lee.joeunish@gmail.com
이조은 기자 lee.joeunish@gmail.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7/08/03 미주판 6면 기사입력 2017/08/02 20:42

건설인협회·직능단체협의회
한국문화원·문체부 등에 촉구

뉴욕 일원 한인 건설업계가 한국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맨해튼 ‘뉴욕코리아센터’(122~126 E. 32스트리트) 건립 시공사 선정 입찰 과정에 대한 정부의 투명한 공개를 촉구하고 나섰다.

김영진 뉴욕한인건설인협회 회장과 전직 회장단, 이상호 뉴욕한인직능단체협의회 의장은 2일 플러싱 금강산 식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뉴욕한국문화원과 문화체육관광부, 조달청은 현지 한인 건설업체가 배제되고 미국 주류 업체가 시공사로 선정된 입찰 과정에 대한 세부 내용을 공개할 의무가 있다"고 밝혔다.

김 회장은 "한국 정부가 공개입찰을 미국 대형 부동산 매니지먼트사에 맡기면서 입찰 주도권을 상실했고, 이에 따라 한인 업체 참여가 배제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국 정부는 2009년 3월 맨해튼 미드타운에 있는 6370스퀘어피트의 부지를 1580만 달러에 매입, 이곳에 지하 1층, 지상 7층 규모의 코리아센터를 건립해 복합문화공간을 조성하겠다는 계획을 내놨다.

하지만 한국에서 시공사 선정 입찰이 여러 차례 유찰돼 뉴욕 현지에서 입찰공고를 하기로 했다. 부동산 종합서비스업체 존스랑라살(JLL)이 공개입찰을 맡았고, 최근 미 주류 중견 건설업체 'KSK 컨스트럭션 그룹'이 시공사로 선정돼 지난 2월 사업의향서(LOI)를 교환했다.

주무부처인 문체부의 이기영 사무관은 "한인 업체들이 현지 입찰에 참여했지만 앰트랙이 요구하는 8개 보험 커버가 가능하고 가격 경쟁력 등 최소 자격 요건을 충족하는 업체들이 없어 아쉽지만 자격에 맞는 미국 업체를 선정할 수 밖에 없었다"며 "또 시공사와 사업의향서만 교환한 상황으로 정식 계약이 체결되기까지 조율해야 할 부분들이 있어 계약금을 공개하는 것은 통상 적절치 않다"고 설명했다. 또 "한인 업체와 협의할 수 있는 여지가 있다면 적극 협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코리아센터 신축 공사는 이르면 연말, 또는 내년 초쯤 착수할 것으로 보인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