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8.1°

2018.11.13(TUE)

Follow Us

수수료·렌트 면제 등 세입자 '컨세션' 혜택 늘었다

김지은 기자 kim.jieun2@koreadaily.com
김지은 기자 kim.jieun2@koreadail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7/08/11 경제 1면 기사입력 2017/08/10 17:28

북서부 퀸즈 40% 이상 적용
뉴욕시 렌트 상승세는 주춤

뉴욕시 세입자에게 브로커 수수료나 일정 기간 렌트 면제 등의 '컨세션(concession)' 혜택을 주는 건물주들이 크게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중개업체 더글라스엘리먼이 10일 발표한 '7월 뉴욕시 주택 임대 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이 기간 맨해튼.브루클린.퀸즈 지역에서 컨세션 혜택을 받은 세입자 비율이 큰 폭으로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롱아일랜드시티.아스토리아.서니사이드 등 북서부 퀸즈에서 신규 세입자 가운데 컨세션 혜택을 받은 비율은 40.8%로 전년 동기 7.5% 보다 6배 가까이로 늘었다.

브루클린에서 컨세션 혜택을 받은 신규 세입자는 신규 임대 계약의 22.1%를 차지하며 전년 동기 대비 두 배 이상으로 증가했다. 이는 18.1%를 기록했던 지난 1월 이후 사상 최고치다. 맨해튼 역시 컨세션을 받은 신규 세입자가 전체 신규 임대의 26.5%로 전년 동기 10.8% 대비 3배 가까이로 증가했다. 신규 세입자들은 퀸즈.맨해튼에서 평균 1.3개월, 브루클린에서 평균 1.4개월의 렌트 면제 기간을 제공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이 때문에 신규 임대 계약도 소폭 늘었다. 북서부 퀸즈에서 집계된 신규 임대 계약 건수는 316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6% 증가했다. 브루클린에서는 전년 동기 대비 6% 증가한 1400건을 기록했으며 맨해튼 역시 6133건으로 1년 전에 비해 3.4% 증가했다.

건물주의 컨세션 혜택이 크게 증가한 배경으로 보고서는 신규 개발로 물량 공급이 늘어나면서 공실률을 낮추려는 의도로 풀이됐다.

렌트 상승은 다소 주춤하는 분위기다. 브루클린의 중간 렌트는 2795달러로 전년 동기 2826달러 대비 1.1% 낮아지며 3개월 연속 하락 추세다. 맨해튼 중간 렌트는 3450달러로 1년 전과 동일했으나 전달의 3500달러와 비교해서는 1.4% 하락했다. 두 지역과는 달리 북서부 퀸즈의 중간 렌트는 전년 동기 2768달러 보다 8.3% 상승한 29998달러로 집계됐다.

관련기사 LA 등 대도시 아파트 렌트비 급등 생활고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