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54.3°

2018.11.21(WED)

Follow Us

중국 "할 만큼 했다" 추가 대북제재 거부 의사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7/12/04 미주판 5면 기사입력 2017/12/03 19:11

러시아 "미국의 대북 도발도 문제"
도쿄선 내달 북 공격 대비 주민훈련

중국 관영매체가 3일 북한에 대한 추가 제재에 거부감을 표명했다. 러시아 외교장관 역시 최근 한반도 위기 상황과 관련해 북한과 미국을 동시에 비난하고 나섰다.

중국 관영 환구시보는 이날 북핵.미사일 문제에서 중국은 할 만큼 했으니 더는 (미국과 국제사회가) 중국에 강요하지 말라고 촉구했다.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의 자매지인 환구시보의 이런 논조는 지난달 말 북한의 '화성-15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에 따른 미국의 추가 대북제재 움직임에 대한 중국 정부의 거부감을 나타낸 것으로 해석된다.

환구시보는 이날 사평에서 "중국은 북한에 우호적인 정책을 펴온 얼마 안 되는 국가 중 하나지만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에 참여했다"며 "중국은 여전히 북한의 최대 무역 상대국이며 여러 차례 안보리에서 북한의 입장을 변호했고 대북제재가 북한 인민을 겨냥해서는 안 된다는 점을 지적했다"고 밝혔다. 또 "미국에 대해서도 중국은 할 만큼 했다"며 "중국은 안보리 결의 이행 과정에서 북.중 관계에 손상을 입는 등 이미 대가를 지불했다"고 주장했다.

이 신문은 특히 "북한이 더욱 발전된 ICBM을 발사했다면 이에 대한 제재를 감수하는 것은 당연하다"면서도 "북한이 무슨 잘못을 했든 간에 전면적인 무역 운송 금지 등 북한을 고립시키는 행위 역시 잘못된 것이며 중국은 미국의 이런 비현실적인 구상에 협력할 의무가 없고 미국이 중국과 안보리를 통제할 지휘권을 갖고 있지도 않다"고 비판했다.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교장관은 2일 벨라루스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북한 지도자는 (최근 미사일 발사) 이전 두 달 동안은 어떤 무모한 계획에도 관여하지 않았다"며 "미군이 10월과 11월에 갑자기 한반도 해상에서 추가 훈련을 하고 12월에 또 하는 게 김정은을 의도적으로 자극하려고 한다는 인상을 준다"고 말했다. 러시아 국영 타스통신에 따르면 라브로프 장관은 "우리는 북한의 핵.미사일 도박을 규탄하는 한편 미국의 도발적 행동 역시 비판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한편 산케이신문은 일본 정부가 북한에 의한 '무력공격 사태'를 상정한 주민대피훈련을 이르면 내년 1월 도쿄 도심에서 실시할 방침이라고 3일 보도했다. 그동안 일본 각지에서 미사일 대피를 가정한 훈련이 실시된 적은 있지만 도쿄 도심부 훈련은 없었다. 이 신문은 "북한이 일본에 탄도미사일 공격을 할 경우 중요 시설이 밀집해 있는 도심이 표적이 될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도쿄=윤설영 특파원, 서울=문병주 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