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7.4°

2018.11.12(MON)

Follow Us

‘변화와 즉흥’ 전시

[샌디에이고 중앙일보] 발행 2017/03/22 미주판 20면 기사입력 2017/03/23 10:13

시티 갤러리 성황

원미랑 작가의 작품(왼쪽)과 김미경 교수의 도자기 작품들(오른쪽)

원미랑 작가의 작품(왼쪽)과 김미경 교수의 도자기 작품들(오른쪽)

한인 작가들이 포함된 ‘변화와 즉흥’ 작품전이 다운타운 시티 갤러리에서 열리고 있다.
지난 13일 부터 시작된 이번 전시회의 오프닝 리셉션이 18일 지역 예술가들과 미술 애호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실험적 재료들의 변화 혹은 우연적이고 즉흥적인 결과를 테마로 한 이번 전시회에는 샌프란시스코 지역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원미랑 작가도 포함됐다. 그는 반투명의 공업용 강철망을 토치로 태워 생긴 무늬가 부위별로 내재하고 있는 금속에 따라 색을 달리 발하고 있는 망 두 장을 병렬적으로 설치해 신비하고 독특하며 강하면서도 따뜻한, 서양적이면서도 동양적인 이중적 느낌의 작품으로 관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또 한 명의 한인 작가인 김미경 이화여대 교수는 지난 2년간 샌디에이고 주립대 방문교수로 와 있는 동안 제작했던 도자기 그릇 작품을 전시회에 내놨다. 샌디에이고 방문 기간 동안 거의 매일 작품을 완성했다는 김 교수는 ‘생각하는 손’ 이라는 컨셉하에 다양한 크기와 모양의 그릇 수십점을 전시했다. 이 전시회에는 휴고 바레라, 알렉시스 그린볼드 등 로컬에서 활동하는 작가들의 작품도 전시됐다.
이 전시회는 오는 4월20일까지 지속된다.
▷주소:1508 C St. ▷오픈시간:화~목요일 오후12시~오후4시

관련기사 샌디에이고- SD- 주요 뉴스 모음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