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122.°

2019.10.15(Tue)

[오리건 NEWS]문학에 투영된 한국 여인상

[시애틀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4/23 11:38

브르스 교수가 한국의 시라는 책을 들고 강연하고 있다.

브르스 교수가 한국의 시라는 책을 들고 강연하고 있다.

“구전으로 전해 오는 전설에 근거한 해학적 타령과 민요 등 서민들의 문학적 환경을 설명하기 전에 2000년 임권택 감독이 제작한 춘향전을 통해 시대적 배경과 유교 사상에 근거한 남존 여비에 대해 간단히 설명하겠다.”

지난 16일 오후 6시 포틀랜드 주립 대학 스미스 메모리얼 238 강의실 트리나 길렛츠 양 추모 조선 시대 고전 시 강의에서 이같이 피력한 브리티쉬 컬럼 비아 캐나다 대학 한국 문학 브르스 풀톤 교수는 조선 왕조 시대 정 철의 시, 황진이, 춘향전 에서 묘사 표현된 조선 관리들과 부페와 선비들의 우유 부단함 그리고 여인들의 부모를 섬기면서 남편을 하늘 처럼 모시는 전통을 가장 리얼하게 묘사한 영화가 춘향전이라고 말했다. 서민들의 생활에 직접적 영향을 미친 관리들의 횡포를 춘향이와 이도령의 만남과 헤어짐을 통해 현실을 날카로운 비판하며 극적인 반전을 이루는 영화를 보고 원본을 찾아 읽어 봤다고 밝힌 부르스 교수는 사또 수청 거절 이유로 옥살이를 하는 춘향이의 정절과 일편 단심이 인상적이었다고 말했다.

대니 김교수, 수와코 와타나배 아시안 연구소 소장, 크랙 카드웰 명예 영사. 한영주 한국어 강사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대니 김교수, 수와코 와타나배 아시안 연구소 소장, 크랙 카드웰 명예 영사. 한영주 한국어 강사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춘향이와 다르게 국가 안위를 위해 적장을 끌어 않고 물에 뛰어든 황진이의 공통점은 극단적으로 절재된 정신력이라고 하며 만담과 탈춤으로 서민들이 애환을 풀어 내며 서로를 위로하는 독특한 민족성을 느끼게 하는 대목이라고 했다. 또한 황진이의 시 ‘동짓날 기나긴 밤을 우리님 궁댕이가 춘풍 이불이로구나’하는 대목은 시대 정서와 여인들의 심리 상태를 섬세한 문장으로 디테일하게 묘사한 기념비적 작품이라며 인고의 기다림과 일편 단심의 마음을 가장 잘 표현한 시라고 강조했다.

조선시대 정철의 시와 1446년 세종대왕 한글 창제로 글을 배운 서민들, 특히 여성들은 1910년 경의선 개통과 사회 비판 인식이 높아지면서 관리들의 행정 부조리를 시와 소설로 비판 하면서 백성들이 의식에 많은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황순원, 조세연, 조지훈, 그리고 박경리 작가의 대하 소설 토지 구성은 방대한 양으로 한 시대 상황을 아우르는 작품이라고 말했다. 남존 여비 사상은 부인을 지칭 하는 집사람과 남편을 지칭 하는 바깥 어른 또는 바깥 양반이라는 호칭에서 잘 드러나 있다고 말했다.

수와코 와타나배 아시안 연구소 소장이 트리나 길렛츠 양 추모 강연을 설명하고 있다.

수와코 와타나배 아시안 연구소 소장이 트리나 길렛츠 양 추모 강연을 설명하고 있다.

국가에 대한 생각과 한 남자만을 위한 여인의 절개는 황진이 춘향이등 민속과 역사에 점철되어 있는 한국 여인들의 도덕적이며 교훈적인 가정 교육의 성장 과정에서 확고히 정착되어 있음을 알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포틀랜드 주립 대한 아시안 연구소 수와코 와타 나베 소장은 트리나 길랫츠 양 추모 강연을 맡아준 케나다 브리티쉬 컬럼비아 대학교 아시아 학과 한국 문학 교수에게 감사 드린다고 말하고 특별히 오늘 이 자리에 참석해준 탐 왈쉬(전 한국 명예 총영사)변호사, 그랙 카드웰 명예 영사, 대니 김 한국 근사사 학과 교수, 한영주 한국어 학과 담당 강사, 미세스 길렛츠씨에게 감사 드린다고 말했다.
참석자들이 브르스 교수 강의를 경청하고 있다.

참석자들이 브르스 교수 강의를 경청하고 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