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5.3°

2018.11.20(TUE)

Follow Us

타코마 콘도 사업 차압위기

[시애틀 중앙일보] 발행 2009/06/25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09/06/25 11:15

162 채 중 불과 10개만 팔려

8000만불의 타코마 워러프론트 콘도 사업이 경기 침체로 인해 8월경 차압을 당할 위기에 놓여 있다.

타코마 뉴스트리뷴지가 24일 보도한 바에 따르면 9층짜리 '에스프라나드' 콘도 사업은 타코마 다운타운 서쪽 지역 1515 닥 스트리트 번지에 162 유니트가 건설되었는데 지금까지 불과 10개만이 팔렸고 소매 업소들은 전혀 리스조차 되지 않았다.

이로인해 개발업자가 8월 21일까지 새로운 자금을 구하지 못하면 차압 될 형편에 있다.

이 콘도사업은 포스 워러웨이 개발당국이 민간 개발업자들에게 새로운 주택과 호텔을 짓도록 한 거창한 계획의 일환이었다. 아직까지 호텔은 착공 되지도 않았으나 캘리포니아 개발업자가 이 콘도를 건설했었다.

이에대해 당국은 "비극적'이라며 "개발업자가 아주 1급으로 건설했는데 지난해 주택 경기 침체로 재정 어려움을 겪게 되었다고 말했다.

콘도 측은 그동안 100명의 잠정 바이어가 큰 관심을 보였으나 현재의 경기 침체로 실제 구매를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새 콘도를 사려면 예전의 집을 팔아야 하는데 집이 팔리지 않고 또 융자마저 얻기 힘들기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