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4.6°

2018.09.25(TUE)

Follow Us

재외동포재단, 멕시코·쿠바 한인후손 초청 직업연수 실시

[시애틀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8/08 15:48

멕시코·쿠바 한인후손 16명 초청 직업연수 개최
12주간 용인 강남대학서 모국 문화체험 등 진행

참가자들이 단체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참가자들이 단체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한인의 이주 역사에서 특별한 의미를 갖고있는 멕시코·쿠바 지역 한인 후손들이 직업 연수를 받기 위해 모국을 찾았다.

재외동포재단(이사장 한우성)은 멕시코·쿠바 지역 한인후손들의 안정적 사회 진출과 경제 기반 마련을 지원하고자 ‘2018 멕시코·쿠바 한인후손 초청 직업연수’를 실시한다.

6일(월) 오후 열린 개강식을 시작으로 약 3개월간 강남대학교(경기도 용인 소재)에서 진행되는 이번 연수에는 멕시코·쿠바 지역 한인 후손 16명이 참가해 제과·제빵 분야 연수를 받게 된다.

오후 5시 강남대학교에서 열린 개강식에는 연수 참가자들과 기춘 재외동포재단 사업이사, 윤신일 강남대학교 총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번 연수 프로그램은 관련 산업체 견학, 국내 카페&베이커리 페어 관람 등 제과·제빵의 기초부터 최신 트렌드까지 파악할 수 있도록 실습 중심으로 구성됐다.

참가자들은 직업 연수 이외에도 ▲한국어 및 한국역사 교육 ▲문화체험 ▲멘토링 프로그램 등에 참가하여 모국에 대한 이해를 높이는 한편, 선조들의 이민 역사가 기록되어 있는 한국이민사박물관을 찾아 한민족으로서의 뿌리를 배우는 뜻 깊은 시간도 가질 예정이다.

참가자들은 또한 빵과 김치를 직접 만들어 경기도 용인 지역 주민들과 함께 나누는 봉사활동도 계획하고 있다.

기춘 사업이사는 “한국에서의 직업연수 이후, 거주국에서 안정적인 경제활동 기반을 마련한 멕시코·쿠바 한인후손들이 꾸준히 늘고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이번 연수를 통해 참가자들이 직업적 역량 계발 뿐아니라 모국에 대한 이해도 넓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