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8.8°

2018.09.21(FRI)

Follow Us

샌프란시스코에서는 모피 코트 못 산다

[샌프란시스코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3/21 16:03

모피제품 판매 전면금지

샌프란시스코 시가 동물 보호를 위해 모피 판매를 금지한다.

AP·AFP통신에 따르면 샌프란시스코 시 감독위원회는 20일 코트, 열쇠고리, 장갑 등 진품 모피를 사용한 모든 제품 판매를 금지하기로 10대 0 만장일치로 결정했다.

이 조치는 내년 1월 1일부터 효력이 발생한다. 모피상과 소매업자 등은 남은 모피 제품 재고를 2020년 1월 1일까지 팔 수 있다.

다만 중고 가게와 전당포 등에서 중고 모피 제품의 재판매는 가능하다.

모피 판매금지를 추진한 시 감독관 케이티 탕은 “다른 도시와 나라도 행동에 옮기도록 영감을 주기를 바란다”며 “모피 동물 사육에 대해 더 나은 연방 규제가 필요하며, 가죽을 벗기기 위한 동물 사육에 인도적인 방식은 없다”고 말했다.

앞서 같은 캘리포니아 주에 있는 웨스트할리우드와 버클리 시가 모피 판매를 금지한 바 있다. 이제 샌프란시스코는 모피를 팔 수 없는 미국 최대 도시가 됐다.

이번 조치로 시내 50여 개 의류·액세서리 소매상이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샌프란시스코 상공회의소의 짐 라자루스 부회장은 설명했다.

상공회의소는 샌프란시스코에서 1년간 팔리는 모피 제품 매출을 최소 4천만 달러로 추산했다.

소매상들 사이에서는 모피 판매금지 조치를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유니언스퀘어 업무개선지구의 캐런 플러드 대표는 “이것(모피 판매)은 우리에게 큰 사업”이라며 이번 조치가 “우리에게 심각한 충격을 줄 것”이라고 AFP에 밝혔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