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63.6°

2018.09.24(MON)

Follow Us

시민권 신청 한인 꾸준히 는다…이민정책 불투명·사회보장 혜택 확보·수수료 인상 등 이유

[샌프란시스코 중앙일보] 발행 2012/09/11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2/09/10 17:26

KCCEB 상담건수 증가

올 11월에 실시되는 미국 대선을 앞두고 시민권을 신청하는 한인이 꾸준히 늘고 있다.

차기 대통령 당선자의 이민 정책에 대한 불투명성과 추방 위험·각종 이민 관련 서류 수수료 인상·사회보장 혜택 확보 등이 한인들의 시민권 신청을 가속화 시키고 있다는 분석이다.

이스트베이 한인봉사회(KCCEB·관장 이윤주)의 자료에 따르면 작년 한해 시민권 취득을 위한 상담 총 건수가 75건이었지만 올해는 8월말 현재 67건에 달하고 있다.

이는 이민서비스국(USCIS)이 지난달 발표한 2011~2012 회계연도 시민권 신청(N-400) 건수가 전 회계연도 동기간 대비 18% 증가했다는 내용과도 맥을 같이 한다.

최지환 KCCEB 이민 상담 코디네이터는 “대선 후 이민 관련법이 어떻게 바뀔지 불안한 한인 영주권자들이 10년마다 450달러나 내고 영주권을 갱신하는 것보다 수수료 680달러인 시민권으로 바꿔 신청하는게 낫다고 판단하는 것 같다”며 “시민권자가 돼 추방 위험에서 벗어나고 투표권·가족이민 초청·웰페어 등 여러 혜택을 안전하게 받게 되길 원하고 있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KCCEB는 이민항소위원회(BIA: Board of Immigration Appeals)가 이민 관련 서류를 법적으로 대리 작성할 수 있도록 승인한 비영리기관으로, 담당자들은 BIA가 일련의 과정을 거쳐 심사·발급하는 자격증을 갖췄다.

▶문의: (510)547-2662, artchoi@kcceb.org

▶주소: 4390 Telegraph Ave, Suite A, Oakland

이희주 기자 lhj899@koreadaily.com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