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8.2°

2018.11.12(MON)

Follow Us

加 올 경제성장, G7중 ‘최고’

[토론토 중앙일보] 발행 2017/10/12  3면 기사입력 2017/10/11 10:17

IMF 전망보고서 발표

캐나다가 올해 주요선진 7개국들(G7) 중 가장 높은 경제 성장률을 기록할 것이라는 예측이 나왔다. 국제통화기금(IMF)는 최근 발표한 ‘세계경제전망’보고서에서 캐나다의 올해와 내년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를 각각 3%와 2.1%로 제시했다.
이는 IMF가 지난 7월에 내놓았던 예상치와 비교해 오랳 성장률은 0.5% 포인트, 내년은 0.2% 포인트 높은 수치다.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은 올해 2.2%로 캐나다 다음으로 G7중 두번째 높은 성장률을 보일 것으로 예상됐다.
보고서는 “캐나다 경제가 저유가 파장을 벗어나 연방정부의 복지 프로그램과 인프라 투자 등 지출확대 정책에 힘입어 성장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진단했다.
IMF는 이번 보고서를 통해 세계경제의 올해와 내년 예상 성장치를 지난 7월 3.5%와 3.5%에서 3.6%와 3.7%로 각각 0.1% 높여 전망했다.
올해 세계 교역량은 지난 6년새 가장 큰폭인 4.2% 늘어나고 신규투자와 출고량도 증가해 전체적으로 밝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선진국들에서 빠르게 진행되고 있는 인구 고령화와 낮은 생산성 등이 세계 경제의 걸림돌로 작용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에 더해 미국의 보호무역정책과 영국의 유럽연합탈퇴, 한반도의 북핵위기 등이 위험요인으로 자리잡고 있다고 지적했다. 선진국 전체는 올해와 내년에 각각 2.2%와 2%의 성장률을 보이고 신흥개발도상국들은 4.6%와 4.9%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