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3°

2018.11.13(TUE)

Follow Us

토론토 아파트 임대료 ‘천정부지’

[토론토 중앙일보] 발행 2017/10/13  3면 기사입력 2017/10/12 11:41

빈 방 찾기 워낙 어려워
1 베드룸 평균 1천8백불 선

온타리오주정부의 렌트비 규제 조치의 역효과로 토론토에서 아파트 월세가 치솟고 그나마 빈방 찾기가 갈수록 어려워지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자유당정부는 지난 4월 렌트비 규제 대상을 대폭 확대하며 일부 예외 규정을 남겼다.
즉 임대주가 아파트를 자신의 거주용으로 쓸 경우 기존 세입자를 퇴거시킬 수 있게 허용했다.
또 새로 들어오는 입주자에 대해서는 렌트비 한도를 제한받지 않도록 했다.
이에 따라 일부 임대주들이 오래동안 살고 있는 세입자들에게 이같은 이유를 내세워 내쫒고 있는 사례가 빈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관련자료에 따르면 정부 감독당국에 기존 세입자에 대한 퇴거 신청을 낸 임대주가 지난 2013년 이후 23%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지 글로브앤 메일에 따르면 지난 5년간 토론토의 한 콘도에서 세입자로 생활해온 여성이 임대주로부터 이같은 명분으로 퇴출 통고를 받고 결국 토론토를 떠났다.
이 여성은 “새 렌트 거처를 찾아 헤맸으나 렌트비가 거의 한 달 수입의 절반에 달했다”며 “자신이 쓰기 위해서라는 임대주의 이유는 사실상 빈방을 마련해 새 세입자에게 더 비싼 렌트비를 받기 위한 것”이라고 전했다.
이같은 일부 임대주의 횡포에 더해 빈방이 거의 없어 렌트비로 뛰어 오르고 있다. 토론토부동산위원회에 따르면 올 3분기(7~9월) 방 1개짜리 콘도의 렌트비가 평균 1천8백61달러로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8.8%나 올랐다.
반면 콘도를 포함한 방 1개짜리 아파트의 공실률(전체 유닛 대비 빈방 비율)이 지난해 1.7%로 전년보다 0.4%나 높아졌다.
라이어슨대학에서 학생들에게 거처를 찾아주는 서비스를 맡고 있는 한 관계자는 “임대주들이 기존 세입자를 내몰고는 비싼 렌트비를 요구하고 있다”고 전했다. “원 베드룸에 1천8백달러를 내라고 요구하고 있다”며 “이로인해 특히 유학생들이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밝혔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