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1.4°

2018.09.23(SUN)

Follow Us

콘도 ‘되팔기’ 투기행위 ‘철퇴’

[토론토 중앙일보] 발행 2017/10/26  3면 기사입력 2017/10/25 11:16

연방국세청, 탈세여부 조사

연방세무당국이 완공전 콘도를 분양받은뒤 이를 바로 되파는 투기자들의 탈세 여부에 대한 조사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일명 ‘플립핑’이라고 불리는 이같은 행위는 특히 토론토와 밴쿠버 지역에서 만연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24일 연방국세청(CRA)는 “밴쿠버에 이어 토론토에서 이뤄진 거래에 대한 기록을 확인 중”이라며 “탈세 여부를 주목하고 있다”고 밝혔다.
CRA에 따르면 최근 연방법원이 브리티시 컬럼비아주의 한 부동산개발업자에 대해 “모든 관련 자료를 CRA에 공개하라”고 명령했다.
이와관련, CRA 관계자는 “이에 앞서 지난 7월에도 법원으로부터 밴쿠버 콘도 개발업체에 대해 같은 명령을 받아냈다”며 “이와 별도로 수개의 케이스가 법원 결정을 앞두고 있다”고 전했다.
이 밴쿠버 콘도개발업체는 “ 구입자의 사생활 정보를 보호해야 한다는 원칙에 어긋나는 유감스러운 결정”이라며 “그러나 법원의 명령을 따를 것”고 밝혔다.
부동산업계 전문가들에 따르면 콘도 개발업자는 공사를 시작하기 전 사전 분양을 통해 일부 유닛을 판매해 공사비용을 충당하고 있다.
한 전문가는 “이를 틈타 투기자들이 서류상으로 소유권을 확보한뒤 큰 차익을 남기고 일반 구입 희망자에게 넘기고 있다”며 “세무당국은 이 과정에서 탈세행위가 일어날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조사에 나선 것”이라고 설명했다.
온타리오주 자유당정부는 지난4월 집값 대책을 발표하면서 ‘투기자들이 가격 폭등을 부채질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광역토론토지역의 경우 새로 들어서는 콘도의 70%가 투기자들이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추산됐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