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2.5°

2018.09.20(THU)

Follow Us

“외국서 여권 분실시 eTA 재가입”

[토론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7/03/03 12:12

주토론토총영사관


캐나다 거주 및 체류자가 외국에서 여권을 도난당하거나 분실했을 경우 다시 입국(캐나다)하려면 전자여행허가(eTA)에 재가입해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주토론토총영사관(총영사 강정식)은 최근 유학비자와 동반비자를 소지한 국내 체류자 2명이 제3국을 여행하는 도중 가방을 도난당해 여권을 분실한 사례를 소개하며 여권 재발급 이후 캐나다 입국하려면 eTA 에 다시 가입해야 한다고 밝혔다.

관계자에 따르면 이전에 eTA에 가입해 승인을 받았다하더라도 여권 분실로 단수여권을 재발급 받는 경우 eTA 상의 여권번호가 달라지기 때문에 eTA 역시 재가입을 해야한다.

관계자는 이와관련 “단수여권(PS)은 전자여권이 아니기 때문에 입국심사시 eTA 가입이 바로 확인되지 않아 심사가 지연될 수 있다”며 “사전에 eTA 승인서류를 출력해서 휴대하는 것이 좋다”고 밝혔다. 이어 “심사관에게 기존 여권 분실에 관해 해명해야 하는 상황이 생길 수 있으니 여권 분실시 현지경찰에 신고해 도난분실신고서를 발급 받는 것도 방법”이라고 밝혔다.

또한 영사관 측은 여권을 분실한 경우 현지국가의 주재 캐나다공관(대사관 또는 총영사관)을 방문하거나, 전화 또는 이메일로 캐나다의 재입국 관련한 궁금한 사항을 문의하고 그 내용에 따르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문의 416-920-3809/toronto@mofa.go.kr)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