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5.9°

2018.11.16(FRI)

Follow Us

지난 2년새 한인 1천6백여명 ‘역이민’

임윤선 기자 james@cktimes.net
임윤선 기자 james@cktimes.net

[토론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7/03/07 11:24

이민 5년차, 영주권 갱신 대신 ‘U-턴’
최대 이유는 ‘경제적 문제’

캐나다 영주권을 포기하고 모국으로 역이민하는 이민자가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지난 2년간 한인 1천6백여명이 영구 귀국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연방이민성에 따르면 지난 2014년 9월부터 지난해 9월까지 2년간 영주권 포기자는 2만1천여명에 달했으며 한인은 1천6백81명으로 중국(5천4백7명)과 인도(2천4백31명) 다음으로 많았다.

이어 영국과 대만출신이 각각 1천4백16명과 1천1백29명으로 집계됐다.

특히 지난 2015년 당시 보수당정부가 영주권 포기 규정을 완화하고 10년 장기 비자 제도를 도입한 이후 크게 늘어나고 있다. 이민성은 관련 보고서를 통해 “주로 중국과 인도, 한국 출신 이민자들의 역이민이 늘어나고 있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이들중 대부분이 가장으로 이민온지 5년을 막 넘기면서 영주권을 갱신하는 대신 역이민을 선택하고 있다”며 “모국에 사업체를 갖고 있어 이를 계속 운영하거나 직장을 유지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행 이민법에 따르면 이민자는 캐나다 정착후 5년 중 최소 2년 이상을 국내에 체류해야 영주권을 유지할 수 있다.

이와관련, 이민전문 변호사들은 역이민의 가장 큰 이유는 경제적 상황이라며 캐나다에서 취업이 마땅치 않거나 모국의 사업 을 포기할 수 없어 귀국한다고 설명했다. 또 한국과 중국, 인도 등은 복수 국적을 인정하지 않이 이들 국가 출신 이민자들의 포기 사례가 다른 나라 출신에 비해 상대적으로 많다고 지적했다.

지난해부터 시행되고 있는 사전 입국승인제도(ETA)도 영주권 포기를 부채질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영주권자는 ETA 대상에서 제외돼 있으며 이민법에 규정된 의무 거주 기간을 위반한 영주권자는 모국에 갔다가 캐나다로 돌아올 경우 입국 자체가 금지된다. 이에 따라 영주권을 아예 포기하고 장기 비자를 선호하는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

한편 한국정부에 따르면 해외 이주자는 지난 1976년 4만6천5백여명을 최고비로 매년 감소하며 지난 2014년엔 3백여명에 그쳤다.

반면 역이민은 2009년 4천3백여명을 기록하며 해마다 3천여명에서 4천여명을 기록해 이민가는 사람은 줄고 들어오는 사람은 늘어나는 현상이 거듭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전문가들은 경제적 상황에 더해 귀소 본능과 재외동포에 대한 혜택 증가 등이 유턴 행렬을 부추기고 있다고 진단했다.

관련기사 트럼프 반이민정책-불체신분 두렵다-2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