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4.1°

2018.09.23(SUN)

Follow Us

미 국경서 ‘입국퇴짜’ 크게 늘어

[토론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7/03/13 11:05

加 시민권자도 에외없어

(임윤선 기자 james@cktimes.net)

지난해 대선 과정에서 이민자 등 소수계를 비하하는 발언을 일삼은 도널드 트럼프가 대통령에 취임한 이후 미국 국경 통과 절차가 한층 까다로와졌으며 문전에서 발길을 돌리는 캐나다 시민권자들이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전국지 글로브앤 메일은 최근 “석연찮은 이유로 입국을 거부당한 사례는 단지 예외적인 현상만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관련 통계에 따르면 미국을 방문하는 캐나다 시민권자들이 해마다 줄고 있는 반면 작년한해 2만7천7백72명으로 입국을 거부 당했으며 이는 전년에 비해 6.7% 증가한 수치다.

글로브앤 메일은 “지난해 미국을 다녀온 캐나다국민은 3천3백여만에 달해 거부 비율은 이를 감안할때 0.1%에도 못미치는 미미한 것”이라며 “그러나 최근 석연찮은 이유로 문전 박퇴를 당하는 사례가 부쩍 늘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에 오른 직후부터 미 세관-국경경비국(CBP)은 이전에는 눈감아 주었던 사소한 이유를 근거로 퇴짜를 놓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와관련,

캐나다와 미국의 이민변호사들과 인권단체들은 “이슬람등 유색계를 표적한 인종 분류가 자행되고 있다”는 의문을 제기했다.

변호사들에 따르면 CBP 요원은 명백한 근거가 없어도 자의적인 판단으로 입국을 막을 수 있는 절대적인 권한을 행사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라크 출신의 미국 시민권자인 한 여성은 글로브앤 메일과 인터뷰을 통해 “지난달 온타리오주에 사는 부모를 방문한뒤 캐나다 시민권자인 남편과 함께 미국 국경을 통과하는 과정에서 고초를 겪었다”고 말했다.

이 여성은 “검색요원은 캐나다 시민권과 미국 취업허가증을 제시한 남편을 수시간이나 가둬놓고 조사를 벌였다”며 “변호사를 통해 항의를 하자 풀어줬다”고 전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