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1.5°

2018.11.13(TUE)

Follow Us

“미국발 난민, 즉각 추방해야”

[토론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7/03/21 11:59


불법입국자에 국민들 반감 고조

(임윤선 기자 james@cktimes.net)

최근 미국에서 캐나다 국경을 넘어 난민을 신청하는 불법입국자들이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이들을 바로 추방해야 한다는 ‘반 난민’ 정서가 높아가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20일 공개된 관련 여론조사에 따르면 48%가 불법입국자와 불법체류자를 추방해야 한다고 주장했으며 응답자 10명중 4명꼴은 “사회 안전을 위협할 수 있다”고 부정적인 시각을 밝혔다. 작년 미국대선 유세과정에서 불체자에 대한 강경한 조치를 공언한 도널드 트럼프가 대통령에 취임한 이후 미국 국경과 인접한 매니토바와 브리티시 컬럼비아(BC), 퀘벡주 등에서 불법입국자들이 크게 늘어나고 있다.


이와관련, 여론조사 전문사 입소스가 지난 8~9일 이틀간 실시한 이번 조사에서 46%는 “연방자유당정부가 이같은 상황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하고 있다”고 불만을 나타냈다.

입소스 관계자는 “추방을 요구한 응답자 비율이 미국 여론조사 결과와 거의 비슷했다”며 “특히 저학력의 남성들이 강한 반감을 보였다”고 전했다.

연방정부에 따르면 올해들어 2월 말까지 매니토바와 퀘벡주에 들어오다 연방경찰에 체포된 불법입국자는 1천1백34명으로 집계됐다.

퀘벡주가 677명으로 가장많았고 나머지는 BC와 매니토바 국경에서 적발됐다. 이들은 미국에서 불체자로 거주해오다 트럼프 대통령 출범으로 강제 추방을 당할 것을 우려해 겨울 추위를 무릅쓰고 걸어서 넘어왔으며 일부는 심한 동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민간싱크탱크인 맥도날드 연구소 관계자는 “앞으로 날씨가 풀리면 더 많이 몰려올 것”이라며 “친이민-난민정책을 내세운 자유당정부에 악재가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지난해 시리아 난민 수만명을 수용한 자유당정부는 올해 난민정원을 2만5천여명으로 줄였다. 연방공안성은 “국경을 넘어온 불법입국자들 모두에게 무조건 난민자격이 주어지지는 않는다”며 “심사 과정에서 부적절하다 판정되면 바로 추방절차를 시작한다”고 강조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