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59.4°

2018.11.21(WED)

Follow Us

이젠 ‘캐네디언 드림’을 찾아 고행길

[토론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7/03/22 11:26


멕시코 밀입국 행렬 방향틀어


미국에서 퀘백주를 향해 국경을 넘는 한 가족의 모습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출범으로 미국의 이민정책이 강화되면서 미국으로 향했던 멕시코의 밀입국 행렬이 이젠 캐나다로 방향을 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방 국경수비대(CBSA)가 최근 발표한 내용에 따르면 올해 들어 캐나다 국경에서 체포된 멕시코 국민은 8일 기준 444명으로 지난 한해 동안 410명이 체포된 것과 비교하면 6배 이상 급증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5년(351명), 2014년(399명)과 비교해도 크게 늘어난 수치다.

또한 캐나다 공항에서 입국이 거부돼 멕시코로 돌아가는 멕시코 국민의 수도 늘고 있는 추세다.

공식 통계를 보면 1월에만 멕시코 국민 313명이 캐나다에 들어가려다 입국 거부를 당했다. 이는 1월 수치로는 사상 최대이자 2012~2014년 연간 통계를 웃도는 것으로 알려졌다.

멕시코 국민은 지난해 12월부터 eTA(전자여행허가) 절차를 밟으면 무비자로 캐나다에 입국할 수 있지만 eTA가 있어도 입국심사에서 부적격 판정을 받으면 캐나다 입국이 거부될 수 있다.

관계자에 따르면 eTA로 입국해도 노동이나 취업은 불가능하기 때문에 캐네디언 드림을 꿈꾸는 사람이 eTA로 입국한다 해도 불법체류자로 전락하게 된다.

현재 미국 내 불법체류자는 약 1100만 명으로 추산되며 이 가운데 약 절반이 멕시코인으로 추정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