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8.9°

2018.09.19(WED)

Follow Us

여행-관광 목적지 국내 선호

[토론토 중앙일보] 발행 2016/06/30  0면 기사입력 2016/06/29 13:37

캐나다주민 대다수 “곳곳에 가볼곳 많다”

캐나다 주민들이 여행-관광 목적지로 국내행을 선호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28일 여론조사 전문 입소스 리드에 따르면 최근 실시한 조사에서 응답자의 68%가 “국내에도 가볼곳이 많다”고 답했다.
반면 약 30%는 “캐나다는 살기에 좋지만 흥미를 끌만한 명소가 없다”며 외국행을 택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내에서 가보고 싶은 지역으로는 브리티시 컬럼비아주가 가장 으뜸으로 꼽혔으며 대서양 연안주들이 다음으로 선택됐다.
이와관련,입소스 리드측은 “캐나다주민 대부분이 국내행에 만족하고 있다”며 “가볼 만한 곳이 곳곳에 많다”고 지적했다.
46%는 캐나다 달러의 환율 약세와 상관없이 미국행 대신 국내 여행을 택할 것이라고 강조했으며 26%는 환율이 오르면 미국을 찾아 갈것이라고 전했다.
55세 이상 연령층은 계절에 따라 여행 목적지를 정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연령층 대다수는 “여름은 국내에서 지내고 겨울엔 미국 플로리다지역으로 내려간다”고 밝혔다.
한편 응답자의 39%는 “2곳에서 5곳의 외국을 방문했다”고 밝혔으며 반면 20%는 “여직껏 한번도 캐나다를 떠나 본 적이 없다”고 실토했다.
지역별로 앨버타주민의 22%가 ‘외국행이 전무하다’고 답해 전국에서 가장 높은 비율을 보였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