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57.1°

2018.11.22(THU)

Follow Us

한국인 해외 부동산 투자, 캐나다에 집중

[토론토 중앙일보] 발행 2015/09/17  0면 기사입력 2015/09/16 12:28

모국정부 , 사전신고 폐지 등 규제 완화 여파
중국계 자본은 고가주택 ‘싹쓸이’

한국인들의 해외 부동산 취득의 절반 이상이 북미 지역에 집중되고 있다.
특히 캐나다를 가장 선호하고 있어 해외 부동산 구입 목적의 해외 송금 중 거의 절반이 캐나다에 집중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북미 한인 부동산 업계는 이같은 현상이 올 하반기엔 더욱 가열 될 것으로 예상했다. 한국정부가 해외 부동산 직접투자 등의 사전 신고제를 없애는 등 규제를 대폭완화함에 따라 한국인들의 북미 투자가 더 활발해 질 것으로 전망됐다.
최근 한국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연 미화 50만달러로 묶여있는 해외직접투자 사전 신고제가 사라진다. ‘투자 후 보고’로 전환되며 까다로운 취득 경위서를 제출하지 않고 사후 보고 절차만 밟도록 바뀐다. 기획재정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해외투자 활성화 및 외국환 거래법 개정방안을 지난 6월 전면 손질해 올 하반기 부터 시행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해외 투자가들이 캐나다 부동산 시장에 몰려들며 특히 고가 저택 거래를 ‘싹쓸이’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국제 부동산 전문사인 ‘소더비스 인터내셔널 리얼티’에 따르면 투자가들의 대부분은 중국 본토, 홍콩, 대만 등 주로 중국계 ‘큰손’들로 광역토론토와 밴쿠버 주택시장에 눈독을 들이며 호화저택을 사들이고 있다.
소더비스는 “올 1분기 광역토론토와 밴쿠버지역에서 시가 4백만달러 이상의 고가 저택 거래 건수가 각각 72%와 71%나 급증했다”며 “특히 중국 본토 거부들이 중국 경제 둔화와 증시 불안에 따라 해외 부동산 투자로 눈을 돌리고 있다”고 밝혔다.
또 캐나다 주택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토론토와 밴쿠버의 1백만달러 이상 고가 콘도도 이같은 해외 ‘큰손’들의 투자 붐으로 거래가 활발하다고 덧붙였다.
토론토와 밴쿠버 주택시장은 지난 수년째 열기가 계속되며 가격 상승이 이어져 보통 수준의 단독주택도 평균 1백만달러를 훌쩍 뛰어 넘었다. 밴쿠버의 경우 고급 주택가인 밴쿠버 이스트와 사우스 지역에서 매물이 나오자마자 팔려나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