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0.2°

2018.11.16(FRI)

Follow Us

북미 '뉴욕 담판' 시작됐다 김영철 '철통경호' 뉴욕 입성

[토론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5/31 13:46

폼페이오와 탐색전 만찬회동

오늘 공식 회담 '마라톤 협상'

백악관 "정상회담 12일 개최"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북·미 정상회담 막판 조율을 위해 뉴욕 존 F. 케네디(JFK) 국제공항에 30일 오후 2시쯤(동부시간) 도착하면서 미국 방문 일정에 들어갔다.

이날 김 부위원장의 항공기 도착과 맞물려 6~7대의 검은색 세단과 경찰 차량이 계류장으로 들어가는 장면이 멀리서 목격됐다. 뒤이어 1층 입국장 또는 2층 출국장 한쪽 편의 'VIP 통로'에서 진을 치고 있었던 각국 취재진은 접근이 원천 봉쇄됐다.

<관계기사 본국지>

외교가의 한 관계자는 "계류장에서 직접 에스코트하는 것은 통상 국가원수급에게 제공되는 것"이라며 "국무부기 김 부위원장의 의전에 특별히 신경 쓰고 있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김 부위원장은 오후 3시 30분쯤 '밀레니엄 힐튼 유엔플라자 호텔'에 모습을 드러냈다. JFK공항과 맨해튼 호텔 간 거리를 감안하면 곧바로 직행한 것으로 보인다. 숙소는 유엔본부 및 주유엔 북한대표부와 인접한 곳으로 뉴욕을 찾는 북한 고위 당국자가 자주 사용하는 곳이다.

경호 차량의 호위를 받으면서 숙소에 도착한 김 부위원장은 취재진의 쏟아지는 질문에는 침묵으로 일관했다. 북한 대표부 관계자는 "워싱턴과 평양 사이에 이뤄지는 사안이라 우리는 아는바 없다" "대표단이 도착해야 어느 정도 파악이 가능할 것 같다"는 답변으로 일관했다. 이어 오후 7시 김 부위원장은 맨해튼의 38번가에 있는 주유엔 미국 차석대사의 관저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실무만찬(working dinner) 회동을 했다. 이들은 오늘(31일) 오전 공식 고위급 회담을 열어 비핵화 등 북미정상회담 의제를 최종 조율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내일은 회담 일정으로 하루가 꽉 찰 것"이라며 북미고위급 회담이 '마라톤 협상'식으로 장시간 이어질 수 있음을 시사했다.

김 부위원장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복심'으로 꼽히는 핵심 인물로 2000년 10월 조명록 당시 국방위 제1부위원장 겸 군총정치국장(인민군 차수)의 워싱턴DC 방문 이후 18년 만에 미국을 방문한 북한 최고위급 인사다.

폼페이오 장관이 트럼프 대통령의 특사 자격으로 두 차례에 걸쳐 방북 김정은 위원장을 면담했던 것에 비춰 김 부위원장 역시 김 위원장의 사실상 특사 자격으로 '친서'를 휴대했을 가능성이 점쳐진다.

폼페이오 장관과 김 부위원장의 '뉴욕 담판'으로 지난 24일 트럼프 대통령의 취소 발표로 한때 위기에 빠졌던 '6.12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의 뚜렷한 윤곽이 드러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이날 백악관은 북미정상회담이 내달 12일 열릴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이로써 사실상 6.12 싱가포르 정상회담 개최가 공식화됐다.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실무회담에 대해 "성 김 (주 필리핀 미국) 대사가 이끄는 미국 대표단이 판문점에서 오늘 북한 당국자들과 만났으며 그들의 회담을 계속될 것"이라며 "우리는 6월 12일 회담 개최를 위해 계속 노력해 나갈 것이며 그렇게 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며 회담을 공식화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