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0.0°

2019.10.21(Mon)

처방약값 보조프로그램 도입

[토론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3/20 12:22

전담기구 신설, 대량 구입 보급

연방자유당정부는 19일 예산안에서 전국에 걸친 처방약값 보조프로그램의 첫 단계 내용을 공개했다.

연방자유당정부는 19일 예산안에서 전국에 걸친 처방약값 보조프로그램의 첫 단계 내용을 공개했다.

연방자유당정부는 19일 의회에 상정한 새 예산안에 전국단위의 처방약값 보조 프로그램의 첫 시행내역을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정부는 ‘캐나다의약청(CDA)’신설해 이 기구를 통해 처방약품을 낮은 가격에 대량 구입해 전국에 보급할 계획이다. 캐나다는 다른 선진국들에 비해 약값이 지나치게 비싸다는 지적을 받고 있는 가운데 정부는 이같은 계획이 시행될 경우 한해 약값 비용을 30억달러나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추산했다.

이와관련, 정부는 오는 2022년부터 매년 5억달러의 예산을 투입해 희귀병 환자등에 필요한 처방약값을 낮출 방침이다. 빌 노모 연방재무장관은 이날 하원에서 “약값이 비싸 상당수의 환자들이 이를 감당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라며“앞으로 는 누구든 필요한 약을 받을 수 있도록 시스템을 갖출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자유당정부는 일명 ‘파머케어(Phamarcare)’로 지칭되는 약값 보조프로그램을 고려 중이라고 밣히고 온타리오주 자유당정부에서 보건장관을 지낸 에릭 호스킨스 박사를 자문위원으로 위촉한바 있다. 이달초 호스킨스 자문위원은 중간 건의보고서를 통해 “이 프로그램을 전담하는 단일 기구를 신설하고 구입 약품 명록을 작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종 보고서는 오는 4월 또는 5월쯤 제출될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번 예산안에 공개된 프로그램은 이에 앞선 첫단계를 다진 것으로 풀이된다. 캐나다는 선진국들중 유일하게 약값 지원 프로그램이 없는 국가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