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75.0°

2020.09.27(Sun)

토론토대 연구진 “주민 통제가 확산 줄이는 최선책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토론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20/03/16 12:41

코로나 대책 시나리오 분석 결과
“최악 상황땐 의료 시스템 마비 될 것”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주민들의 일상생활을 통제하는 일명 ‘소셜 디스탄싱(Social Distancing -서로 거리두기)’ 조치가 불가피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11일 토론토대학 연구진은 “휴교령과 스포츠 등 대규모 행사, 자택 근무 등의 통제를 통해 주민들이 서로 거리를 두는 것이 가장 효과적인 대책”이라고 지적했다.

연구진에 따르면 현재 취해졌거가 검토중인 대응 시나리오를 분석한 결과 , 주민들간 접촉을 줄이는 것이 최선의 방법인 것으로 나타났다. 낮은 수준의 통제 조치를 가정할때 중환자 병실 입원을 필요로 하는 확진 환자수가 3만2천여명에 달할 것으로 추산됐다. 현재 온주 모든 병원들의 중환자 수용 능력은 1천7백명에 그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토론토대학 전염병 전문가인 데이비드 피스맨 박사는 “휴교령 등 극적인 조치를 시행할 경우엔 확진자 수가 병원들의 수용능력 이내로 제한된다는 결과가 나왔다”며 “환자가 쏟아져 나와 기존 의료 시스템이 마비 상태에 이른 이탈리아의 사례를 피해가기 위해서는 강력한 통제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코로나 확진자들의 80%는 입원이 필요없는 증세가 미미한 상태이며 온주의 경우 현재까지 확인된 환자들 대부분이 집에서 자가격리를 통해 회복중이다. 피스맨 박사는 “20%가 가장 큰 문제”이라며”확진자 수가 급증할 경우 입원환자도 크게 늘어나 병원들의 대처 능력이 한계를 넘을 설 것”이라고 밝혔다.

전국에 걸쳐 통제령을 발동한 이탈리아의 경우 3주일전만해도 확진자가 9명에 불과했으나 이후 1만2천명으로 급증하면서 사망자도 8백여명에 달하고 있다.

피스맨 박사는 “주민들의 외부활동을 금지하는 강력한 통제조치는 매우 심각한 사회 경제적 대가가 뒤따른다”며 “이때문에 현재 연방및 주정부들이 선뜻 이같은 조치를 강행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한청수 한의사

한청수 한의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