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3.6°

2018.09.20(THU)

Follow Us

“우방국 보호위해 모든 방법 강구”

[토론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06/10/11 13:16

부시 “북한 침공의사 없다” 불구, 군사조치 배제 안해

(워싱턴)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은 11일 북한 핵실험 주장과 관련, 북핵문제 해결을 위한 외교적 해법을 거듭 강조하면서도 우방과 미국의 국익을 지키기 위해 모든 방법을 강구할 것임을 밝혀, 대북 군사적 제재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았다.

부시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로즈가든에게 가진 기자회견에서 북핵문제 해결을 위해 “미국은 외교적인 해법을 계속 강구해 나갈 것”이라면서 “그러나 북한이 위협하고 있는 이 지역에서 우방을 지키고 미국의 이익을 지키기 위해 모든 방법을 예비해 놓고 있다”고 말했다.

부시 대통령은 또 북한 핵실험에 대해 “세계평화와 안전에 대한 위협”이라고 거듭 규정하고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부시 대통령은 미국은 북한을 침공할 의사가 없다고 거듭 확인했으나, 군사적 조치를 검토하기 전에 북한 핵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모든 외교적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해 장기적으로 군사적 대안검토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다.

그는 북한과의 양자협상에 대해서는 과거 클린턴 행정부 때의 양자회담이 실패했음을 지적하며, 한국과 중국, 일본, 러시아 등과의 협력을 통한 다자적 접근을 고수할 것임을 분명히 했다.
그는 이어 미국이 한반도에 핵무기를 보유하고 있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북한의 핵실험으로 동북아의 긴장이 높아졌다며 “북한의 도발에 대응해 동맹들과 북한의 미사일 공격에 대비하기 위한 미사일 방어 계획을 포함한 방위협력과, 북한의 핵 및 미사일 기술수출을 막기 위한 협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우리의 분명한 목표는 동북아에서의 평화와 안정, 한반도 비핵화”라면서 “우리는 이런 목표를 이루기 위해 필요한 조치를 취할 것이고 (이를 위해) 유엔과 함께 노력하고 이 지역의 동맹국들을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북한의 핵실험에 맞서 “북한체제에 대한 심각한 대응조치”를 이끌어내기 위해 역내 우방 및 유엔 안보리와 협력하고 있다며 한국과 중국, 일본, 러시아가 북한 핵실험을 강력히 비난한데 대해 고마움을 표시했다.

그는 특히 유엔 안보리 결의가 북한의 핵 및 미사일 기술수출을 막고 핵미사일 능력에 도움이 되는 금융거래를 저지할 수 있는 구체적인 조치를 명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