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57.9°

2018.11.14(WED)

Follow Us

이민자 "캐나다 그저 그래요"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08/09/08 11:31

HSBC 세계 이민자 설문조사 결과
14개국 중 공동 6위 기록

캐나다가 세계에서 가장 살기 좋은 나라일지는 몰라도 이민자에게는 그저 그런 이민 국가일 뿐이다.

HSBC 금융그룹이 4개 대륙에 살고 있는 이민자 2,155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실시해 웹사이트에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14개 국가 가운데 싱가포르가 13점을 얻어 1위를 차지했다.
아랍에미리트와 미국이 12점으로 공동 2위에 올랐으며 이어 11점의 벨기에가 4위, 10점을 받은 홍콩이 5위가 됐다.

캐나다는 독일, 네덜란드와 함께 8점을 받아 공동 6위를 차지해 중간 수준에 머물렀다.

영국은 4점으로 최하위를 차지했으며 스페인과 프랑스가 5점, 호주와 중국이 6점 그리고 인도가 7점으로 하위권을 기록했다.
이번 설문의 평가 항목은 총 4개로 새로운 이민자를 얼마나 끌어들이는지에 대한 '지속성', 이민자들이 사설 의료 기관을 이용하거나 부동산을 두 채 이상 소유하는지에 대한 '풍족한 생활', '소득 및 저축', '편의 시설' 등이다.

이번 조사의 응답자중 58%가 모국에서보다 많은 돈을 저축하고 투자한다고 답했으며, 먹는 데 쓰는 돈이 모국에서보다 늘어났다고 답한 이민자는 52%, 쇼핑과 사교 활동에 쓰는 돈이 늘어났다는 이민자는 각각 49%와 45%로 나타났다.

보고서는 이민자들의 수입도 전반적으로 좋은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응답자의 31%가 1년에 10만 파운드 이상을 벌었으며, 절반 이상은 6만 파운드 이상의 소득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 통계청 자료에서 이민자 소득이 3만 달러(2만 파운드 정도) 수준에 머문 것을 감안한다면 소득 관련 결과에 현실성이 많이 떨어지는 것으로 보인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아래 공란에서 쓸 수 있습니다.
▷캐나다 밴쿠버 중앙일보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