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Mostly Cloudy
57.1°

2018.11.19(MON)

Follow Us

6월 광역밴쿠버 주택거래 급증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09/07/07 09:09

"저금리, 주택가 하락로 구매자 발길 늘어"

저금리와 주택가격의 하락의 영향으로 수요자들의 구매심리가 조금씩 살아나고 있다는 집계가 나왔다.

광역밴쿠버부동산협회(REBGV)가 3일 발표한 '월별 지역내 주택판매현황'에 따르면 6월 광역밴쿠버에서 거래된 주택 수가 4259채로 1년전 같은 기간에 비해 76% 가까이 늘었다.

이는 6월 최고 매매기록을 가지고 있는 2005년 기록(4333채)보다 조금 모자라 6월 기록으로는 사상 두 번째 높은 거래량이다.

새로 매물에 등록된 집은 5372채로 2008년 6월 보다 약 18% 줄었지만 한 달전보다는 13.5% 늘었다. 전체 매물량도 1만3252건으로 27% 감소했고 5월 기록보다는 2.9% 내렸다.

스콧 러셀(Russell) REBGV회장은 "가격 인하와 저금리가 구입여력을 높여 2003~07년 매매 수준까지 높아졌다"고 분석했다. 러셀 회장은 "지난 가을과 올초 주택 구입을 미뤘던 구입 희망자들이 다시 시장으로 돌아왔다"고 덧붙였다.

MLS가 산정한 주택기준가격은 51만8855달러로 전년동기보다 8.2% 낮아졌다.

밴쿠버 웨스트 아파트는 627채가 매매돼 87% 늘었고, 버나비 단독주택과 코퀴틀람 타우하우스 거래도 각각 151채와 54채로 109%와 80% 늘었다.

밴쿠버 중앙일보=이광호 기자 kevin@joongang.ca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