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8.7°

2018.09.21(FRI)

Follow Us

치솟는 기름값 과연 BC주 몽니 때문인가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4/20 15:20

계절별 요인·美 의존 정유시설

기관사 파업시 수송량 급감

낮은 루니화 가치도 영향



기름값이 좀처럼 내려갈 기미를 보이지 않는다. 20일 오전 한인타운 주변 주유소에서는 보통유 기준 1리터당 1.549달러 가격을 내걸었다.



이미 알려진 대로 버나비 정유시설 일시 중단으로 인한 공급 부족으로 가격이 올라가는 면도 있지만 그 밖의 최근 유가 인상 원인을 CBC가 분석해 보도했다.



우선 계절적 영향이 크다. 대체로 4월부터 유가가 오르기 시작해 여름 내내 높은 상태를 유지한다. 유가분석 사이트 개스버디는 6월 둘째 주부터 자동차 여행객 등 차에 기름을 채우려는 수요가 급증한다면서 수요·공급의 원칙대로 리터당 10~15 센트가량 가격이 오른다고 설명했다.





인상의 또 다른 원인은 기반시설과 연관돼있다. 국내에서 소비되는 기름의 상당 부분이 미국의 정유시설을 거친 석유다. 당연히 미국 공급자가 가격을 정한다. 미국의 자국 내 상황이 캐나다 유가에 직결되는 이유다. 밴쿠버를 포함한 태평양 연안, 서부 평원, 동부, 대서양 연안 등 각 지역마다 다른 미국의 공급망 사정에 따라 국내 유가도 차이를 보인다. 게다가 전 세계가 기름을 원하는 마당에 미국 정유업계가 캐나다에만 굳이 낮은 가격을 받고 공급할 리 없다.



가장 최근의 유가 상승은 CP레일 파업소식이 주원인이다. 석유는 송유관뿐 아니라 화물열차와 트럭을 통해서도 수송된다. 열차로 비교적 많은 양을 실어나를 수 있지만 국내 철도망의 병목 상태가 심각하다. 게다가 단체협상 타결에 실패한 CP레일 기관사노조가 이르면 21일부터 파업을 하기로 결의했다. 열차가 멈춰 서면 공급 부족에 따라 가격 인상이 되기 쉽다.



물론 밴쿠버의 고유가는 송유관 갈등과 직결돼있다. 알버타주가 이번 주 초 BC로 향하는 석유량을 제한하는 법안을 싱장했다. 실제 법안이 통과되고 이를 적용해 송유관을 통제하는 데다 파업으로 열차 수송도 막히면 BC주는 단순히 기름값 인상이 아닌 경제 전체가 마비되는 상황이 된다.



석유 거래는 미 달러로 이뤄진다. 루니 화가 미 달러 대비 약세를 보이면서 미국에선 같은 가격을 받더라도 캐나다 달러를 환전해 지불하면 더 많은 돈이 든다. 앞에 언급된 여러 요소가 결국 캐나다 경제에 영향을 미쳐 루니 가치가 내려가면 결국 기름값이 더 오르는 악영향이 반복된다.



밴쿠버 중앙일보 / 이광호 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