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Mostly Cloudy
66°

2018.09.23(SUN)

Follow Us

젊은 세대 도시 선호도, 밴쿠버 6위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3/02 09:34

토론토 5위, 서울 65위 기록

젊은 전문가들이 선호하는 세계 대도시 순위에서 캐나다의 대도시들이 상위에 속했지만 서울은 중간 정도의 성적을 거두는데 그쳤다.

세계 대도시 아파트 소개 사이트인 네스트픽(Nestpick)가 발표한 2018년도 밀레이엄 세대가 선호하는 대도시 순위에서 밴쿠버는 110개 대상 도시 중 6위를 차지했다.

이외에도 몬트리올이 2위, 토론토가 5위 등 10위 안에만 3개의 도시가 포함돼 세계에서 가장 많은 도시를 상위권에 포진시켰다. 또 오타와가 22위, 퀘벡이 27위를 기록하는 등 대체적으로 좋은 성적을 거뒀다.

대도시에 대한 순위를 매기기 위해 친비즈니스 환경에 속한 항목으로 취업, 스타트업, 여행이, 필수에 속한 항목으로 주거, 음식, 교통, 건강, 인터넷 속도, 대학성적, 피임접근성을, 또 개방에 속한 항목으로 성평등, 이민자 수용, 개인자유와 선택, 성청체성 친화도 등이 평가됐다. 마지막으로 레크리에이션에 속한 항목에 밤문화, 맥주 순위, 그리고 페스티발 등이 포함됐다.

이번 평가 순위에서 1위는 독일의 베를린이 3위는 영국 런던, 7위는 스페인 바르셀로나, 8위는 미국 뉴욕, 9위는 독일 쾰른, 그리고 10위에 영국의 맨체스터가 꼽혔다. 서울은 전체 중간 정도인 65위를 차지하는데 그쳤다.

각 항목 당 점수는 10점 만점으로 순위는 전체 평균 점수로 나왔다. 밴쿠버는 대체적으로 모든 항목에서 상위 점수를 받았지만 세계적으로 악명이 높은 주택가격으로 인해 주거에서 1.5점을 받았고, 교통도 2.4점으로 낮은 점수에 그쳤다. 또 밤문화도 3.2점으로 재미없는 도시의 이미지를 벗어나지 못했다. 반면에 이민자 수용에서는 9.9점, 개인자유와 선택 9.7점, 성청체성 친화도 9.3점 등 주로 개방에 속한 항목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서울은 취업에서 0.9점, 건강에서 0.2점, 성평등에서 1.2점, 개인자유와 선택에서 1.6점, 성청체성 친화도 0.6점 등의 저조한 성적을 거뒀다. 반면에 인터넷속도에서 10점 만점, 대학성적에서 9.6점의 좋은 점수를 받았다.

미국 도시 중에는 샌프란시스코와 오스틴이 13위와 14위로 미국에서 가장 좋은 성적을 보인 도시가 됐다. 아시아 국가 중에는 방콕이 42위, 베이징이 49위를 차지했으며, 말레이시아의 쿠알라룸푸르가 53위, 홍콩이 56위, 그리고 타이완이 62위로 서울보다 앞섰다. 일본의 도쿄와 오사카는 81위와 97위로 하위권에 머물렀다.


/밴쿠버 중앙일보 표영태 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