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62.6°

2018.11.17(SAT)

Follow Us

캐나다서 자주 당하는 사기 수법은...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3/02 09:39

밴쿠버경찰·BBB 합동 안내

의심나면 반드시 확인해야

28일 오전 BC증권위원회 관계자가 밴쿠버경찰청에서 사기 범죄 피해 예방 대책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 VPD]

28일 오전 BC증권위원회 관계자가 밴쿠버경찰청에서 사기 범죄 피해 예방 대책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 VPD]

밴쿠버경찰과 소비자보호단체 베터 비즈니스 뷰로(BBB)는 28일 오전 합동으로 기자회견을 열어 지난해 전국에서 주로 발생한 사기 범죄 유형을 소개하며 주의를 촉구했다.

범죄는 주로 직접 얼굴을 맞대지 않는 온라인이나 전화를 이용해 저질렀다. 가장 흔한 사기 수법은 온라인쇼핑이다. 가짜 웹사이트를 만들어 구매자를 혹하게 만든 후 송금받아 잠적하거나, 아예 위조품을 판ㅐ했다. 또 웹사이트에는 무료 서비스 기간이라고 해놓고 몰래 비용을 청구하는 수법도 동원됐다. BBB가 추산한 피해액은 연간 1300만 달러 이상이다.

송금과 보이스피싱도 범죄자가 잘 써먹는 수법이었다. 캐나다에서는 회사의 대표이사라며 전화를 걸어 불러주는 계좌로 송금하도록 지시해 돈을 떼먹는 경우가 흔했다. 이로 인한 피해 금액은 연간 2000만 달러. BBB는 재무 담당 직원이 이런 전화를 받으면 반드시 당사자에게 재확인하는 절차를 거치라고 권고했다.

온라인 데이트 사기는 해마다 등장하는 단골 수법이다. 전화와 인터넷으로 상대를 물색해 본인의 신원을 속이고 연인 관계로까지 발전시킨 후 갖가지 명목으로 돈을 뜯어내는 사례다. 범죄자에게 이런 수법으로 흘러가는 돈이 1900만 달러에 달한다.

2016년 극성을 부렸던 취업 사기는 줄었지만 여전히 4번째로 피해액이 큰 범죄 유형이다. BBB와 밴쿠버경찰은 이력서를 보내지도 않았는데 취업됐다며 연락이 오거나, 구직자의 신용도를 테스트한다며 송금을 요청하는 행위, 구인광고에 정확한 업무가 없거나 엉터리 영어로 작성된 회사라면 피하는 편이 낫다고 안내했다.

가상화폐 관련 범죄는 새롭게 떠오르는 유형이다. 투기적 성격이 강하며 가상화폐 거래와 관련한 관련 법규가 거의 없다는 점을 이용한다. 다단계식으로 운영되기도 한다. 2017년 캐나다에서의 가상화폐 관련 피해액은 1700만 달러였다.

세무서를 사칭한 소득세 청구도 빈번히 발생한다. 특히 세금보고가 한창인 4월까지 자주 발생하는 세무서 사칭 범죄는 피해자에게 전화를 걸어 체납된 세금을 내지 않으면 불이익을 주겠다고 공갈치거나 개인 정보를 확인한다며 개인 정보를 빼돌리고 비트코인으로 납세를 종용한다.

이외에도 ▶체중감소약이라며 효과가 검증되지 않는 약 ▶캐나다포스트, 아마존 등을 사칭한 가짜 청구서 등이 사기범이 주로 사용한 수법이었다.


/밴쿠버 중앙일보 이광호 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