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5.1°

2018.01.20(SAT)

아이폰 성능저하, '앱 실행·프레임 속도'에 가장 큰 영향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7/12/29 11:09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김현재 특파원 = 노후화된 배터리를 가진 아이폰을 사용할 경우 나타나는 기능 저하는 앱 실행 때 가장 문제가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애플은 28일 '배터리 게이트'에 대해 이례적인 사과 성명을 발표한 뒤. 노후한 배터리로 인한 성능저하 현상을 설명하는 글에서 이같이 밝혔다.

'전력 관리(power management)'가 무엇인지를 설명하는 이 도움말 문서에는 "노후 배터리는 최대 에너지 부하를 전달하는 능력이 적어 아이폰의 일부 기능을 떨어뜨릴 수 있다"면서 구체적인 현상을 열거했다.

우선 앱 실행 시간이 길어질 경우 성능저하를 의심해야 한다고 애플 측은 말했다.

또 스크롤 하는 동안 프레임 속도(frame-rate)가 낮아지거나 일부 앱에서 프레임 속도가 점진적으로 감소하는 경우 역시 이 문제 때문이라는 것이다.

성능이 떨어지면 스피커 볼륨이 최대 3데시벨까지 감소할 수 있고 백라이트가 흐릿해질 수도 있다. 백그라운드에서 새로 고친 앱을 시작할 때 다시 로딩해야만 하는 경우도 있다.

가장 극단적인 경우에는 카메라 플래시가 비활성화될 수 있다고 애플 측은 밝혔다.

그러면서 구형 배터리를 가진 아이폰이라도 기능에 아무런 영향을 받지 않는 목록도 제시했다.

셀룰러 통화 품질과 네트워킹 처리량, 사진 및 비디오 품질, GPS 성능, 위치 정확도, 가속도계나 기압계와 같은 센서, 애플 페이 등의 기능은 구형 아이폰에서도 아무런 문제 없이 작동한다는 것이다.

결론적으로 구형 아이폰의 경우 앱 실행 시간이 오래 걸리고 낮은 프레임 속도로 인해 고르지 않은 사용자 환경을 경험할 수 있다는 것이 애플 측 설명이다.

그러면서 아이폰 6, 6S, 7에서 배터리를 교체하면 충분한 전력을 받을 수 있게 돼 기능 저하가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배터리 노후 여부를 파악할 수 없는 사람들에게 배터리의 상태를 알려주는 앱을 내년 초 배포하고, 배터리 교체 비용도 79달러에서 29달러로 내리겠다는 것이 애플이 제시한 최종적인 해결책이다.

그러면서 성능저하 기능과 관련해 "배터리가 충분한 전압을 제공하지 못해 부품을 훼손할 경우에 대비해 자동으로 꺼지도록 한 것이 이 기능의 특징"이라고 해명했다.

아이폰을 보호하기 위한 기능일 뿐 고의로 성능을 떨어뜨려 새 아이폰을 사도록 하려는 의도가 아니었음을 강조한 것이다. 이는 향후 배터리 게이트 관련 소송이 실제 벌어질 경우 애플이 펼칠 방어논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

kn0209@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김현재

관련기사 침묵하던 애플, 계속된 비난에 손들었다

Branded Content

 

오늘의 핫이슈

코리아데일리닷컴 핫딜, 마운틴하이 리프트 티켓 45달러 판매
맨유, 즐라탄 복귀골에도 2부 브리스톨에 1-2 충격패

포토 뉴스

Follow Us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