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1.4°

2018.01.23(TUE)

연방 2018 이민정책 ‘마무리 손질’

[토론토 중앙일보] 발행 2017/10/17  3면 기사입력 2017/10/16 11:19

고급인력 유치-가족 재결합-난민에 ‘방점’
자유당 정부, 내달 1일 공식발표

연방자유당정부가 ‘2018년도 이민정책’의 마무리 단계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여름 전국을 순회하며 공청회를 주관해온 아메드 후센 연방이민장관은 최근 이를 근거한 최종안을 작성해 다음달 1일 공식 발표할 예정이다.
이와관련, 후센 장관은 15일 내놓은 성명에서 “고급인력 유치와 가족 재결합및 난민 등 3가지 부문에 초점을 맞출 것”이라고 밝혔다.
올해 새 이민자 정원은 30만명으로 후세 장관은 내년엔 이 수준이상을 유지할 것이고 강조한바 있다.
이에 대해 연방보수당측은 “인구 고령화와 낮은 출산률도 인력난이 심각해 지고 있다”며”이민자들이 외곽지역에 정착하도록 유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보수당의 미셀 렘펠 의원은 “도심지역에만 몰리고 있는 정착패턴을 바꾸도록 노력해야 한다”며 “일손이 부족한 시골 등 외곽지역에 자리잡도록 다양한 인센티브를 내 놓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미국에서 불법입국자들이 봇물을 이루고 있는 현상에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신민당측은 “이민 문호를 대폭 개방해 다양한 출신의 이민자들을 유치해야 한다”며 “산업 전반에 걸쳐 고급 인력은 물론 단순직 근로자도 필요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캐나다 난민위원회측은 “올해 받아들린 난민이 7천5백여명에 그쳤다”며 “한해 2만명선은 수용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에 앞서 연방정부 산하 자문기관은 “앞으로 경제 성장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한해 45만여명의 이민자가 필요하다”고 대대적인 문호 개방을 제안한바 있다.
캐나다상공의회소도 관련 보고서를 통해 “이민자 정원을 크게 늘려야 한다”며 “현재 학력에만 중점을 둔 심사기준을 현장에서 필요한 근로인력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말했다.
전국 이민컨셜턴트 협회의 도리 제이드 회장은 “내년 정원은 최소한 35만명선은 되어야 한다”며”그러나 올해보다 5천여명 증가에 머무를 것”이라고 내다봤다.


Branded Content

 

오늘의 핫이슈

코리아데일리닷컴 핫딜, 마운틴하이 리프트 티켓 45달러 판매
맨유, 즐라탄 복귀골에도 2부 브리스톨에 1-2 충격패

포토 뉴스

Follow Us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