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3.5°

2018.09.19(WED)

Follow Us

'짝퉁 향수' 적발 3100만 달러 규모…흡수 빨라 인체 유해

[LA중앙일보] 발행 2018/02/16 미주판 4면 기사입력 2018/02/15 20:50

명품으로 둔갑한 가짜 향수들이 LA를 통해 대규모로 유통되고 있다. 인체에 해로운 성분을 포함한 것들도 있어 향수 구입시 주의해야 한다.

연방세관국경보호국(CBP)은 지난해 10월부터 지난 1월까지 LA/롱비치 항구에서 짝퉁 명품 향수 47만5056병을 적발했다고 13일 밝혔다. 시가는 3100만 달러에 달한다.

4개월간 11차례에 걸쳐 적발된 짝퉁 향수는 한인들에게도 인기가 높은 샤넬 조지아노 아르마니 버버리 캘빈 클라인 돌체앤가바나 디올 휴고 보스 빅토리아시크릿 등 34개 브랜드다. 최다 발송지는 중국 홍콩 인도 싱가포르 캄보디아 등 5개국이다.

CBP는 보도자료에서 "압수한 향수들은 포장부터 용기 색깔까지 진품과 구별하기 어려울 정도"라며 "수출입업자들은 종종 유명 브랜드 향수들을 프랑스에서 만든다고 주장하지만 대부분 중국에서 위조된 제품"이라고 설명했다.

짝퉁 향수는 인체에 치명적일 수 있다. 칼로스 마텔 CBP LA지부장은 "향수는 피부에 빨리 스며들기 때문에 소비자들이 유해 화학성분에 쉽게 노출될 수 있다"면서 "반드시 신뢰할 수 있는 매장에서 제품을 구입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