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6.1°

2018.09.24(MON)

Follow Us

시카고 한인 암호화폐 사기 200만불 빼돌린 혐의 기소

정구현 기자
정구현 기자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8/02/17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8/02/16 17:30

20대 한인 남성이 시카고 사상 첫 암호화폐 사기범으로 기소됐다.

연방검찰은 15일 조셉 김(24)씨를 1건의 전산 금융사기 혐의로 기소했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김씨는 암호화폐 거래 전문업체 '콘솔리데이티드 트레이딩'에서 근무하면서 지난해 9월부터 11월 사이 이 회사가 보유한 200만 달러 규모의 비트코인과 라이트코인을 개인계좌로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김씨는 해외 암호화폐 선물 시장에서 잃은 손실액을 회사에서 횡령한 암호화폐로 메꾸려했다고 검찰은 밝혔다.

암호화폐가 사라진 것을 알게된 회사 매니저가 그 소재를 김에게 묻자 김씨는 거짓말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거래가 뜻대로 되지않았지만 멈출 수 없었다. 평생 그 죄를 짊어지고 살겠다"고 썼다. 김씨는 유죄가 인정될 경우 최대 20년형에 처할 수 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