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4.2°

2018.09.23(SUN)

Follow Us

폼페이오 '실세장관의 힘'

[LA중앙일보] 발행 2018/05/17 미주판 10면 기사입력 2018/05/16 18:32

"예산 삭감 관계없이
국무무 직원 채용하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절대적 신임을 받고 있는 '실세 장관' 마이크 폼페이오(사진) 국무장관이 예산 삭감으로 동결됐던 국무부 직원 채용 동결 조치를 해제했다.

abc뉴스는 15일 폼페이오 장관이 이날 국무부 직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모든 해외 공관 근무나 서비스와 관련한 직원 채용 동결을 해제한다고 밝히면서 "국무부가 현 예산 수준에 맞게 인력을 채용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abc뉴스는 이는 거의 3분의 1이나 삭감됐던 국무부 예산안과 상관없이 직원 채용을 진행하라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이는 석유회사 엑손모빌 최고경영자(CEO) 출신으로 취임하자마자 곧바로 구조조정의 칼을 빼 들었던 렉스 틸러슨 전 장관의 슬림화 정책을 원점으로 되돌리는 조처다.

트럼프 대통령의 예산삭감 직격탄을 맞고 구조조정에 앞장 섰던 국무부는 지난해 1월부터 사실상 신규 채용을 동결해 신입 외무 공무원의 유입이 거의 없었고 수백 개에 달하는 국내외 국무부 직위들도 공석으로 남아있었다. 더군다나 틸러슨 전 장관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공개적으로 망신을 당하면서 직원들의 사기는 거의 바닥 수준이었다.

하지만 폼페이오 장관의 첫 출근 날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 후 처음으로 국무부 청사를 방문해 힘을 실어주고 폼페이오 장관이 북핵 문제 등 국제 현안에서 거침없는 행보를 보이면서 국무부의 위상도 다시 올라가고 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