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88°

2018.09.18(TUE)

Follow Us

'숨은 기부'가 참여정신 동력됐다

[LA중앙일보] 발행 2018/06/16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8/06/15 22:09

노숙자 셸터·방글라 저지에
한 달여만 5만2000달러 모여
익명 독지가 2만 달러로 물꼬
평통·상의·카후나 등 동참

'한인타운 24시간 노숙자 임시 셸터 조례안'과 '리틀방글라데시 주민의회 획정안' 저지 운동에 대한 한인들의 참여는 후원금으로도 확인된다. 그간 한인사회의 모금은 주로 자연 재해 복구 기금이나 정치인 후원금, 사건 피해자 지원금 등이 대부분이었다. 정치적 참여 운동에 기금이 모인 것은 이례적이다.

LA한인회(회장 로라 전)에 따르면 5월 7일부터 15일까지 한달 1주일간 개인과 단체가 임시 셸터 및 주민의회 획정안 이슈에 대응해 달라며 전달한 후원금은 약 5만2000달러다. <표 참조>

후원금 물꼬를 튼 사람은 익명을 요구한 한 독지가다. 이 독지가는 두 이슈가 한인사회 분노를 유발하자 지난달 7일 흔쾌히 2만 달러를 기부했다. 덕분에 LA한인회 측은 초기 임시 셸터와 주민의회 획정안 대응에 필요한 경비 마련이 수월했다고 전했다. LA타임스 등 주류 언론도 기부 소식을 보도해 화제가 됐다.

카후나마사지체어 제조업체인 AJX사도 1만 달러를 기부했다.

LA한인상공회의소(회장 하기환)는 후원금 약 4000달러를 LA한인회에 전달했다.

이밖에 셸터 시민집회 현장에서 'NO 682 VERMONT' 티셔츠 600장과 전단지 등을 나눴다.

LA민주평통(회장 서영석)은 한인단체장회의에서 가장 많은 후원금인 5000달러 기부를 결정했다. 서영석 회장과 자문위원들은 1~6차 시민집회에도 동참하고 있다. 한인타운시니어커뮤니티센터(이사장 이영송)도 1000달러 후원금을 보탰다. 주간지 선데이저널 임직원은 5000달러를 모아 LA한인회에 전달했다. 언론사 중 유일하게 기부에 동참한 이 매체는 한인타운 풀뿌리 시민운동을 지지했다.

이밖에 개인 10명도 100~1000달러씩 후원했다. 제프 이 사무국장은 "임시 셸터 집회 준비와 주민의회 유권자 등록 현장에서 '수고한다'며 수표를 주신 분들이 많다"라며 "현재까지 접수한 후원금은 임시 셸터와 주민의회 구획안 대응 활동에 집행하고 있다. 19일 방글라 주민의회 투표가 끝난 뒤 중간결산 내역을 공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윌셔커뮤니티연합(WCC) 측 정찬용 한인커뮤니티변호사협회(KCLA) 회장은 "1~2차 시민집회는 거리집회라 인쇄비 정도가 들었지만 3~5차 집회는 트럭과 스피커를 대여해 1회에 2500~4500달러씩 필요했다"면서 "한인회로 모인 후원금이 큰 힘이 됐다. 감사하다"고 말했다.

한편 윌셔커뮤니티연합과 한인타운지킴이시민연대는 LA한인회를 공식창구로 활동기금 모금을 벌이고 있다. 후원자 또는 기업체는 후원금 세금공제가 가능하다.LA한인회·LA한인상공회의소 등 한인단체연합은 전면에 나서는 대신 풀뿌리 시민운동 취지를 살리는 차원에서 윌셔커뮤니티연합과 한인타운지킴이시민연대 자원봉사자를 지원하고 있다.

▶문의: (323)732-0700 LA한인회/후원 보낼 곳: KAFLA, 981 S Western Ave Suite 100, LA, CA90006(Pay to order: KAFLA, Memo: shelter-bangla)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