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81°

2018.09.20(THU)

Follow Us

"한국은 반성하라" 일본, 강호 콜롬비아에 2-1

[LA중앙일보] 발행 2018/06/20 스포츠 1면 기사입력 2018/06/19 21:23

아시아 역사상 남미국가에 첫 승리 쾌거

일본의 오사코 유야(가운데)가 19일 콜롬비아와의 첫 경기 후반전에 헤딩으로 결승골을 뽑아내고 있다. [AP]

일본의 오사코 유야(가운데)가 19일 콜롬비아와의 첫 경기 후반전에 헤딩으로 결승골을 뽑아내고 있다. [AP]

일본이 강호 콜롬비아와 4년만에 가진 리턴매치에서 깨끗이 설욕하며 월드컵 본선에서 남미국가를 꺾은 첫번째 아시아 팀으로 기록됐다. 일본은 19일 사란스크 모르도비아 아레나서 벌어진 제21회 러시아 월드컵 H조 1차전서 콜롬비아를 2-1로 눌렀다.

전반 3분만에 미드필더 카를로스 산체스가 핸들링으로 퇴장당하고 얻은 페널티킥을 가가와 신지가 선제골로 장식한뒤 전반 39분 후안 킨테로에게 프리킥 동점골을 내줬다. 그러나 후반부터 한사람이 많은 우위를 앞세워 파상공세를 펼치던중 28분 코너킥에서 오사코 유야의 헤딩으로 승부를 갈랐다.

4년전 브라질 대회 C조 마지막 경기에서 콜롬비아에 1-4로 망신을 당했던 일본은 당시 1무2패 조꼴찌로 탈락했다.

일본은 본선 진출을 이끈 바히드 할릴호지치 감독을 두달전 해고하고 니시노 아키라에게 지휘봉을 맡겼지만 기분좋은 승리로 3번째 16강행이 유력해졌다.

88년 월드컵 역사상 아시아 국가는 남미를 상대로 3무15패의 절대열세를 보였으나 일본이 역사적 첫승을 신고, 라이벌 한국에 앞서는 형국을 보이고 있다.

특히 전반을 1-1로 마친뒤 후반부터 공격 주도권을 쥐며 다양한 전술을 내세우는 전술을 자랑했다.관계기사 2·3·4·6면

후반 9분 오사코의 슈팅이 골키퍼 정면을 향하고 후반 12분 이누이 다카시가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반대편으로 찬 공은 골키퍼가 몸을 날려 쳐냈다.

수비수들의 공격 가담도 돋보였다. 후반 14분 프리킥에 이은 요시다 마야의 헤딩슛이 골문을 위협하고 2분뒤 사카이 히로키의 슈팅도 위협적이었다. 콜롬비아는 동점골을 넣은 킨테로를 후반 14분 벤치로 불러들이고 브라질 월드컵 득점왕(6골)에 빛나는 하메스 로드리게스를 투입해 승부수를 띄웠다. 일본 역시 지친 가가와를 빼고 혼다 게이스케를 넣었다.

종료 17분전 문전 혼전중 사카이의 슛이 수비수 발을 맞고 코너킥이 되자 혼다가 왼발로 감아올린 볼을 골문 앞에 있던 오사코가 머리로 받아 콜롬비아 골문을 갈랐다.

한편 일본은 24일 세네갈과 조1위 다툼을 벌이게 된다.

관련기사 러시아 월드컵 세계 한국 축구-18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