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6.2°

2018.11.18(SUN)

Follow Us

이베리아 반도 '동반 승전보'

[LA중앙일보] 발행 2018/06/21 스포츠 1면 기사입력 2018/06/20 20:35

호날두 4골째 포르투갈, 모로코 1-0 제압

포르투갈의 스트라이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7번)가 20일 모로코의 겹수비 사이로 다이빙하며 헤딩으로 득점하고 있다. [AP]

포르투갈의 스트라이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7번)가 20일 모로코의 겹수비 사이로 다이빙하며 헤딩으로 득점하고 있다. [AP]

포르투갈이 배출한 세계 최고의 골잡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다이빙 헤딩으로 결승골을 넣은 포르투갈이 16강 진출을 사실상 확정했다.

포르투갈은 20일 모스크바의 루즈니키 스타디움서 벌어진 제21회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B조 2차전에서 전반 4분만에 터진 호날두의 득점에 힘입어 20년만에 본선에 나선 북아프리카 대표 모로코를 1-0으로 꺾었다. 1차전에서 이베리아 반도의 라이벌 스페인과 3-3으로 비겼던 포르투갈은 1승1무(승점4)로 2라운드 진입을 예약했다.

반면 첫 경기에서 이란에 자책골로 패했던 모로코는 2패로 남은 스페인전 결과와 관계없이 32개 출전국 가운데 가장 먼저 탈락의 아픔을 맛보았다. 또 스페인전에서 해트트릭을 기록한 호날두는 대회 4번째 골로 데니스 체리셰프(러시아·3골)를 따돌리고 득점랭킹 1위에 올랐다.

52년전 잉글랜드 대회에서 북한에 5-3으로 역전승하며 4위를 차지한 것이 최고성적인 포르투갈은 경기 시작한지 얼마 지나지않아 모로코 문전 오른쪽 코너에서 주앙 모티뉴가 오른발 크로스로 올린 볼을 호날두가 다이빙 헤딩으로 유일한 득점을 올렸다.

모로코는 빠른 측면 돌파후 중앙에 포진한 장신 공격수 칼리드 부타이입의 제공권을 이용하는 전술로 포르투갈 문전을 위협했지만 무득점에 그쳤다.

특히 후반 종료 직전 하킴 지야시가 포르투갈 문전 앞에서 강력한 왼발 슛을 쏘았지만 수비진 몸에 맞고 굴절됐고 문전 혼전 중 빈야티야의 또다른 슈팅이 크로스바를 넘기는 등 경기 내내 운이 따르지 않았다.

관련기사 러시아 월드컵 세계 한국 축구-19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