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3.6°

2018.09.20(THU)

Follow Us

한인 추정 70대, 소방관 총격살해

[LA중앙일보] 발행 2018/06/26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8/06/25 22:12

롱비치 노인아파트서 토머스 김씨
폭발 화재진압 소방관 등 3명 사상

한인으로 추정되는 70대 남성이 폭발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관에게 총격을 가해 숨지게 한 사건이 발생했다.

롱비치소방국에 따르면 25일 폭발신고 접수가 된 현장에서 토머스 김(77)씨가 쏜 총격에 17년차 베테랑 소방관 데이브 로사(45·사진) 캡틴이 숨지는 등 3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소방국에 따르면 25일 새벽 3시 50분쯤 롱비치 600블록 이스트4가에 위치한 저소득 고층 노인 아파트에서 폭발 신고가 접수됐다.

아파트에는 화재 경보가 울리고 스프링클러도 작동됐다.

아파트 주민들은 "당시 아파트에 개솔린 냄새가 났다" "부서지는 소리가 났다"고 진술했다.

현장에서는 소방관들이 도착해 시설 내에 발생한 화재 진압을 시작했다.

화재 진압을 끝낸 소방관들은 건물 내 남은 불을 확인하기 위해 수색을 하던 중 토머스 김씨가 쏜 총격에 맞았다.

당시 사고 현장은 혼돈 상태라 소방관이 총격을 당한 것을 바로 확인하지 못했다.

이 사고로 아내와 두 아이가 있는 17년차 소방관 데이브 로사 캡틴이 숨지고 10년차 소방관 어니스토 토레스(35)도 총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해당 아파트에 거주하는 주민 1명도 치명상을 입고 수술을 받았다.

현장에서 체포된 김씨는 살인과 살인미수, 방화 혐의를 받고 있다. 또 김씨의 집에서는 두 개의 폭발물이 발견돼 LA카운티 셰리프국 폭발물 제거반이 처리했다. 사건에 사용된 것으로 보이는 권총도 회수됐다.

경찰은 김씨가 소방경보를 울려 소방관을 유인해 총격을 가했는지 조사 중이다.

김씨에게 200만 달러의 보석금이 책정됐다.

해당 노인아파트에는 62세 이상 저소득층과 장애를 가진 18세 이상 성인이 거주하고 있다.

관련기사 롱비치 소방관 총격 살해 70대 한인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