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2.1°

2018.11.21(WED)

Follow Us

['노숙자 셸터 저지' 7차 집회] "노숙자 정책 실패 책임 주민에 돌리는 꼴"

[LA중앙일보] 발행 2018/07/02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8/07/01 19:48

타커뮤니티서도 참석
"LA지역 노숙자 증가는
난개발 등 정치권 잘못"

LA한인타운 내 노숙자 임시 셸터 저지를 위한 7차 집회가 지난 달 30일 윌셔와 버몬트 교차로에서 1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날 참석자들은 LA시의회가 지난달 29일 전체 표결에서 셸터 조례안을 승인한 것은 주민 권익을 무시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관계기사 3면><br>[김상진 기자]

LA한인타운 내 노숙자 임시 셸터 저지를 위한 7차 집회가 지난 달 30일 윌셔와 버몬트 교차로에서 1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날 참석자들은 LA시의회가 지난달 29일 전체 표결에서 셸터 조례안을 승인한 것은 주민 권익을 무시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관계기사 3면>
[김상진 기자]

"LA시의 노숙자 위기 문제는 에릭 가세티 시장과 허브 웨슨 시의장(10지구) 등 정치권의 정책 실패가 가장 큰 이유다."

지난달 30일 오후 4시 LA한인타운 윌셔/버몬트 교차로에서 열린 '노숙자 임시 셸터 조례안 저지 7차 시민집회' 참가자들의 목소리다. 이날 참가자 1000여 명은 전날 LA시의회가 LA한인타운 임시 셸터 조례안을 1차 전체 표결에서 승인한 것은 유권자와 주민의 '권익'을 무시한 것이라고도 입을 모았다.

◆LA시만 노숙자 증가

7차 시민집회는 민주주의 참여의 장을 연출했다. 집회 참가자는 지난 4~5차에 비해 다소 줄었지만 시장과 시의장을 향한 경고 메시지는 더 확실했다.

특히 이날 집회에는 베니스비치 임시 셸터 반대위원회(Fight Back Venice), 링컨하이츠 보호연합(CPLH) 관계자, 인권변호사 등이 무대에 올라 연대를 강조했다.

이들은 2만 명이 넘은 LA시 노숙자 문제의 책임은 시장과 시의원들이 져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에릭 가세티 시장 취임 이후 시정부와 시의회가 각종 난개발을 승인해 저소득층을 거리로 내쫓았다는 것이다.

크리스탄 리 베니스비치 셸터 반대 위원회 공동대표는 "2010년 이후 도시개발 실태를 보면 다른 도시는 노숙자가 줄었지만 유독 LA만 늘고 있다"라며 "LA시정부가 (노숙자) 정책 실패를 하고선 이제 와서 우리한테 님비(NIMBY)라고 한다. 모욕이고 우리는 화낼 권리가 있다"고 말해다.

리 대표는 이어 "베니스비치 주민도 한인타운처럼 노숙자 문제 해결을 돕고 싶다. 하지만 해결책 마련 때 모든 커뮤니티에 똑같은 기준을 적용하고 여론을 수렴해야 한다. 주민을 존중하지 않은 채 '입 닫으라'고 하면 누가 수용하겠나"라고 되물었다.

인권변호사인 레오 테럴은 "허브 웨슨 시의원은 한인타운을 존중하지 않은 채 주민을 갈라놓았다. 임시 셸터는 10지구 전체를 놓고 정당한 절차(due process)를 밟아 선정해야 한다. 한인타운에서 이득만 챙긴 웨슨을 당장 주민소환(recall) 하자"고 말했다.

◆"정치 제대로 못해 생긴 일"

시민집회에 참가자 1000여 명은 윌셔 불러바드 선상 버몬트 애비뉴부터 베렌도 스트리트까지 도로 6차선을 채웠다. 풀뿌리 시민운동 모임인 윌셔커뮤니티연합(WCC)은 중앙무대, 대형스크린을 설치하고 웨슨 시의장을 비판하는 전단지를 돌렸다. 두레민속예술단, 성악가, 전문사회자는 집회 분위기를 띄웠다.

참가자들은 '커뮤니티를 존중하라' '웨슨 주민소환(RECALL WESSON)' '웨슨 탄핵(IMPEACH)' 등 구호를 1시간 30분 동안 반복했다.

지난 두 달 동안 시민집회에 모두 참가했다는 영 강(50대·여)씨는 "민주주의 국가에서 민주주의 안 하면 어쩌자는 건가. 웨슨 시의원 등이 정치를 제대로 못 해 노숙자가 늘어난 것 아닌가. 우리에게 떠넘기는 것은 뒤통수를 치는 것과 같다"고 말했다.

집회 자원봉사자로 나선 유니스 방·이영미씨는 "임시 셸터 부지는 주민과 적극적으로 이야기를 한 뒤 노숙자에게 도움되고 피해는 최소화할 곳으로 정해야 한다. 일부 한인비영리단체가 셸터를 받고 시니어아파트를 짓자는 제안은 이득 계산일 뿐, 노숙자를 위한 결정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부에나파크 시의원 출마자로 LA타임스 전면광고로 7차 시민집회를 알린 박영선 변호사는 "한인사회 구성원 모두가 함께 나서면 권리를 찾을 수 있다. 부에나파크 한인사회도 적극 지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윌셔커뮤니티연합은 시민집회와 별도로 웨슨 시의장과 대화를 계속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정찬용 한인커뮤니티변호사협회(KCLA) 회장은 "웨슨 시의장과 비공식 또는 공식 만남을 통해 대화로 임시 셸터 문제를 풀어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LA한인타운 노숙자셸터 설치 반대-3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