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2.4°

2018.09.18(TUE)

Follow Us

GM 샌프란시스코서 '로보-택시' 운영

[LA중앙일보] 발행 2018/07/05 경제 2면 기사입력 2018/07/04 13:44

내년 목표로 충전소 설치

주문형 자율주행택시 사업체, 크루즈(Cruise)를 론칭한 GM이 샌프란시스코에 대형 충전소를 세우고 내년부터 '로보-택시(robo-taxi)'를 시험운영할 계획이어서 관심을 모은다.

크루즈는 샌프란시스코 동쪽 해안가의 교통환경이 좋은 엠바카데로(Embarcadero) 불러바드 인근의 주차시설에 18개의 급속 충전소를 세웠다고 LA타임스가 3일 보도했다.

엠바카데로는 GM의 자율주행차 유닛이 자체 개발한 차량주문형 앱(Cruise Anywhere ride-hailing app)을 시험해 온 곳이기도 하다.

크루즈 비즈니스는 매리 베라 CEO가 2016년 GM에 합류하면서 최우선 사업으로 추진돼 왔고, 지난 5월 손정의 회장이 이끄는 소프트뱅크가 크루즈 전체 지분인 22억5000만 달러 중 19.6%를 인수하면서 탄력을 받았다.

GM은 '로보-택시'로 전기차 셰비 볼트를 사용할 예정이다.

GM은 이를 위해 카셰어링 자회사, 메이븐을 통해 우버나 리트프 운전자들에 볼트를 리스해 주면서 앱 활용과 관련한 다양한 테스를 진행했다. 2016년 1월에는 리프트에 직접 5억 달러를 투자하기도 했다.

이제 GM의 남은 걸림돌은 가주 유틸리티위원회로부터 자율주행차의 도로 테스트 허가를 받는 것이다.

가주는 자율주행차를 테스트 할 때 사람이 탑승해 모니터하도록 규제하고 있다.

크루즈는 완전한 상업용 자율주행차를 표방하고 있는 만큼 볼트의 도로테스트가 안정적으로 이뤄지면 운전대와 페달이 없는 차량을 운행한다는 방침이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