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3.0°

2020.01.17(Fri)

"국민이 죽어가는데…" 앤디 김 연방의원, 총기 규제 방관 공화당 강력 비판

[LA중앙일보] 발행 2019/09/06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9/09/05 21:43

최근 대규모 총기 난사 사건이 잇따라 발생하자 한인 앤디 김(민주·뉴저지·사진) 연방 하원의원이 총기 규제 강화를 촉구하며 공화당을 공개 비난하고 나섰다.

앤디 김 하원의원은 11일 뉴저지주 보든타운 타운십 지역에서 열린 총기 규제 지지 단체와의 공청회에서 "현재 총기 규제 법안에 소극적인 공화당 지도부는 지도력을 잃어가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김 하원의원의 이러한 발언은 여름 휴회를 마치고 오는 9일 개원하는 의회에서 최우선 과제가 될 총기 규제 논의를 두고 공화당 지도부에 압박을 가한 것으로 보인다. 김 하원의원은 "너무나 답답한 건 수많은 이들이 총에 의해 죽어가고 있는데도 워싱턴DC(의회)는 아무것도 변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이라며 "특히 미치 맥코넬 공화당 원내 대표는 총기 규제에 대해 '우리가 할 수 있는 게 많지 않다'고 한다. (지도자가)국민과 세계에 할 말인가"라고 일침을 가했다. 그러면서 "총기 규제를 위해 하원이 통과시킨 총기 구매시 신원조회 강화 법안을 하루빨리 처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공화당은 최근 텍사스주 등에서 잇따라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한 것과 관련, 총기 구매자에 대한 신원조회 법안 추진을 언급했으나, 미국총기협회(NRA)와의 미팅 이후 별다른 움직임을 보이지 않고 있다. 김 의원은 "지금은 정치적으로 대립하는 시대이며 총기 이슈는 찬반 의견이 많은 사안인 걸 알지만 총기 구매시 신원조회 자체는 분명 필요한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총기 규제를 주장하는 시민 단체 등은 최근 들어 정신 질환 또는 전과자의 총기 구매를 금지하고, 위험 인물로 분류된 경우 총기 소지 자체를 금지하는 내용의 '레드 플래그법(red flag law)' 강화를 촉구하고 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